사회

"설마 했는데 또"..수원 도심 뒤덮은 까마귀 떼 '비상'

입력 2017.12.14. 20:36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앵커멘트 】 지난해 경기도 수원 도심을 까맣게 뒤덮었던 떼까마귀가 또다시 나타났습니다. 배설물 테러에, 정전까지 겪었던 시민들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윤길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겨울 경기도 수원 도심을 가득 채웠던 떼까마귀입니다.

까마귀가 빼곡히앉아 있던 전선 아래로는 차량이며 길바닥에 온통 배설물이 쌓여 있습니다.

한 차례 해프닝에 그칠 것 같았던 떼까마귀 가 이번에도 나타났습니다.

지난달부터 수십 마리가 이따금 모습을 드러내더니, 어느새 수천 마리로 늘어 도심 하늘을 뒤덮었습니다.

▶ 인터뷰 : 구진문 / 경기 수원시 - "똥 때문에 지나가면서 많이 놀랐었는데 불편하고 환경적으로도 많이 오염되는 것 같아서…."

▶ 스탠딩 : 윤길환 / 기자 - "지자체는 떼까마귀가 나타났던 곳에 예상 출현지역이라는 현수막을 걸었습니다. 문제는 까마귀가 위치를 바꿔 나타나는 탓에 정확히 어디로 몰릴지 예측할 수 없다는 점입니다."

지난 겨울에는 인계사거리에서 시작해 곳곳으로 번졌는데, 이번엔 동수원사거리에 집중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유정수 / 경기 수원시 자연환경팀장 - "예상지역에만 나타나는 게 아니고 야생동물이다 보니 다른 곳에서도 나타날 수 있어서 수원시 전 지역에 대해 순찰을 강화…."

철새인 떼까마귀는 겨울철 추운 북쪽에서 내려오는데, 앞으로도 수원을 계속 찾아올 가능성이 큽니다.

▶ 인터뷰(☎) : 윤무부 / 경희대 명예교수 - "먹이를 구하기 쉽고 천적 피해가 없고 월동하기가 좋으니까 거기까지 가는 거예요. 한 번 온 곳을 기억하고 있어요. 그 지역을 완전히 익혀서 올라가는 거예요."

앞으로 더 많은 까마귀가 몰릴 것으로 전망되면서 시민들의 불안감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윤길환입니다.

영상취재 : 이준희 VJ 영상편집 : 박찬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