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안봉근 입 열었다 "박근혜·이재용 청와대 안가에서 첫 독대"

김성현 입력 2017.12.18. 20:34 수정 2017.12.18. 20:39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박근혜 전 대통령의 최측근 이른바 문고리 3인방의 1명인 안봉근 전 청와대 비서관의 입이 열렸습니다.

박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 부회장은 앞으로 한층 힘든 재판을 이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김성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이재용 삼성 부회장의 뇌물공여 재판에 증인으로 참석한 안봉근 전 비서관.

"2014년 하반기 대통령이 이재용과 안가에서 면담한 사실을 기억하고 있느냐"는 특검의 질문에 "한 번 안내한 기억이 있다"고 털어놨습니다.

혼자 들어온 이 부회장을 직접 안내했고 안가에 도착한 박 전 대통령을 안내한 다음 문을 닫고 나왔다"며 "안종범 수석도 중간에 배석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날 이 부회장이 자신에게 연락처가 적힌 명함을 건네 휴대전화에 저장했다고 매우 구체적인 정황도 밝혔습니다.

이 부회장 측은 그동안 9월15일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개소식에서 처음 만나 불과 5분 동안 독대했을 뿐이라며 구체적인 청탁이 오갈 수 없었다고 주장해왔고 특검은 안종범 전 수석의 통화기록과 안 전 수석 비서관의 업무수첩 내용을 근거로 두 사람이 9

월12일 청와대 인근 안가에서 독대를 가졌다고 반박해왔습니다.

안 전 비서관은 오늘 재판에서 두 사람의 처음 만난 날이 9월15일과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다"고 답해 특검 주장에 힘을 실었습니다.

법원이 안 전 비서관 증언을 삼성의 명시적 청탁의 증거로 인정할 경우 1심에서 징역 5년이 선고된 이 부회장의 형량이 크게 높아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그동안 굳게 닫혀있던 청와대 핵심 측근의 입이 열리기 시작하면서 박 전 대통령과 이재용 부회장의 재판에 큰 파장을 일으킬 것으로 보입니다.

MBC뉴스 김성현입니다.

김성현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