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오마이뉴스

한일 외교장관 회담.. 한 "위안부 합의 검증"-일 "이행해야"

윤현 입력 2017. 12. 19. 15:20

기사 도구 모음

강경화 외교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일본을 방문해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회담했다.

일본 NHK에 따르면 19일 일본을 방문한 강 장관은 도쿄에서 열린 고노 외무상과의 첫 회담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대응 방안과 한일 위안부 합의 이행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강 장관은 회담에 앞서 도쿄 하네다 공항에 도착해 기자회견을 열고 "외교장관으로서 처음으로 일본을 방문하게 됐다"라며 "양국에 대해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경화 외교장관, 취임 후 처음으로 일본 방문

[오마이뉴스 윤현 기자]

 강경화 외교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의 회담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강경화 외교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일본을 방문해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회담했다.

일본 NHK에 따르면 19일 일본을 방문한 강 장관은 도쿄에서 열린 고노 외무상과의 첫 회담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대응 방안과 한일 위안부 합의 이행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강 장관은 회담에 앞서 도쿄 하네다 공항에 도착해 기자회견을 열고 "외교장관으로서 처음으로 일본을 방문하게 됐다"라며 "양국에 대해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라고 밝혔다.

이어 "한일 위안부 합의를 검증해 연내 보고서를 발표할 예정인 외교장관 직속 태스크포스(TF)의 목적을 설명하고, 검증 결과가 한국 정부의 입장과 반드시 일치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일본 측에 설명하겠다"라고 말했다.

고노 외무상도 "한일 관계는 매우 중요하다"라며 "양국의 관계를 어떻게 발전시키고 대처해나갈지 이야기하고 싶다"라며 "위안부 합의는 양국 정부가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합의한 만큼 한국 정부가 성실히 이행하기를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강 장관과 고노 외무상은 앞서 아세안 외교장관 회의를 비롯한 국제무대에서 3차례 양자 회담을 가진 바 있으나, 한쪽이 상대국을 직접 방문해서 공식 회담을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 언론은 강 장관이 위안부 합의 검증 결과를 고노 외무상에게 사전 설명할 가능성이 있다며 문재인 정부가 위안부 합의를 재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이어서 이번 회담에서 양국이 충돌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Copyrights ⓒ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