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文대통령 "한미군사훈련 연기 검토 가능..美에 제안했다"(종합)

입력 2017. 12. 19. 23:07 수정 2017. 12. 20. 01:17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평창동계올림픽이 열리기 전 한반도 긴장을 완화하기 위해 한미 연합 훈련을 연기하는 등의 조치를 취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에서 강릉으로 향하는 대통령 전용 고속열차 안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주관 방송사인 NBC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평창동계올림픽에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은 안전 문제를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며 "나는 북한이 올림픽에 피해를 주는 행동을 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NBC방송과 인터뷰 "美 검토중..모든 것은 북한이 어떻게 행동하느냐에 달려"
"북한은 대회에 임박해 최종 결정하는 경향"..북한 평창올림픽 참가 기대
문재인 대통령, NBC 인터뷰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대통령 전용고속열차인 '트레인 원' 내에서 미국 측 평창동계올림픽 주관 방송사인 NBC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7.12.19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워싱턴·서울=연합뉴스) 신지홍 송수경 특파원 김승욱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평창동계올림픽이 열리기 전 한반도 긴장을 완화하기 위해 한미 연합 훈련을 연기하는 등의 조치를 취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에서 강릉으로 향하는 대통령 전용 고속열차 안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주관 방송사인 NBC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런 제안을 미국에 했고 미국도 이를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이 모든 상황이 가능할 것인지는 북한이 어떻게 행동하느냐에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평창동계올림픽에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은 안전 문제를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며 "나는 북한이 올림픽에 피해를 주는 행동을 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북한의 올림픽 참가 여부와 관련해서는 "전례를 보면 북한은 대회에 거의 임박해서야 최종 결정을 내리는 경향이 있었다"면서 여전히 북한의 참가 가능성을 기대하고 있음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국 국민은 평창동계올림픽을 통해 세계에 '평화올림픽'이라는 메시지를 전할 것"이라며 "올림픽 시설은 만반의 준비가 돼 있고 이번 올림픽이 북한과의 긴장 완화에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shi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