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라이트코인 창시자, 75배 벌고 가상화폐 모두 처분

박형기 기자 입력 2017.12.21. 07:06 수정 2017.12.21. 09:32

5대 가상화폐인 라이트코인의 창시자 찰리 리가 라인트코인 가격이 75배 오르자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라이트코인을 모두 처분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1일 보도했다.

라이트코인은 5대 가상화폐에 들어간다.

라이트코인을 만든 리는 이날 인터넷에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라이트코인 모두를 처분했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가상화폐의 급등으로 이해상충 문제가 불거질 수 있기 때문에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라이트코인을 모두 처분했다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5대 가상화폐인 라이트코인의 창시자 찰리 리가 라인트코인 가격이 75배 오르자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라이트코인을 모두 처분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1일 보도했다.

라이트코인은 5대 가상화폐에 들어간다. 라이트코인은 2011년에 등장했으며, 일상생활에서 가볍게 쓸 수 있게 설계됐다. 가상화폐 시장 전체의 시총은 6000억달러 정도 된다. 이 중 비트코인이 3230억달러로 압도적 1위다. 그 뒤를 이더리움(710억달러) 리플(290억달러), 비트코인캐시(320억달러), 라이트코인(176억달러)이 잇고 있다.

라이트코인을 만든 리는 이날 인터넷에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라이트코인 모두를 처분했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가상화폐의 급등으로 이해상충 문제가 불거질 수 있기 때문에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라이트코인을 모두 처분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라이트코인이 경제적으로 많은 도움이 됐으며, 이미 충분히 부자이기 때문에 더 이상 라이트코인을 보유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라이트코인을 판 것은 처음이며, 현재는 라이트코인을 한 개도 갖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그는 얼마에 얼마나 많은 라이트코인을 팔았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라이트코인은 급락했다. 라이트코인 이날 4% 급락한 319달러를 기록했다. 하지만 라이트코인은 올 들어 75배 상승했다.

그는 라이트코인을 모두 팔았지만 앞으로도 라이트코인 관련 산업에 계속 종사할 계획이라고 블룸버그와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밝혔다.

sino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