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김동환의 월드줌人] 백혈병 여동생에 골수 기증한 오빠..8년 만에 갚은 우애

김동환 입력 2017.12.21. 13:02

과거 여동생의 골수 기증 덕분에 목숨을 건진 중국의 한 50대 남성이 이번에는 거꾸로 병에 걸린 여동생을 위해 자기 골수를 흔쾌히 내놓은 훈훈한 사연이 공개됐다.

다행히 조직검사를 한 결과 왕씨의 오빠인 왕장(55)씨의 골수가 99% 일치하는 것으로 확인되었고, 이 같은 사실을 안 왕씨는 여동생을 위해 흔쾌히 수술대에 올랐다.

다행히 암까지는 아니었지만, 그냥 두었다가는 백혈병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의료진의 소견에 왕씨는 급히 여동생의 골수를 이식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과거 여동생의 골수 기증 덕분에 목숨을 건진 중국의 한 50대 남성이 이번에는 거꾸로 병에 걸린 여동생을 위해 자기 골수를 흔쾌히 내놓은 훈훈한 사연이 공개됐다.

다행히 여성은 건강을 되찾고 있으며 좀 더 경과를 살펴본 뒤 퇴원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 외신들에 따르면 왕링(52)씨는 올 5월 병원에서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 진단을 받았다. 이는 혈액 및 골수 내 림프구 계통 세포에서 발생하는 혈액암이다.

유일한 해결책은 골수이식이었다. 다행히 조직검사를 한 결과 왕씨의 오빠인 왕장(55)씨의 골수가 99% 일치하는 것으로 확인되었고, 이 같은 사실을 안 왕씨는 여동생을 위해 흔쾌히 수술대에 올랐다.

오빠 왕씨는 2009년 정상인보다 적혈구 수치가 낮은 무력성빈혈(aplastic anaemia) 증세를 나타내 여동생의 골수를 이식받은 경험이 있다.

다행히 암까지는 아니었지만, 그냥 두었다가는 백혈병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의료진의 소견에 왕씨는 급히 여동생의 골수를 이식받았다.

건강을 되찾은 왕씨가 이번에는 여동생에게 은혜를 갚은 셈이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홈페이지 캡처.



최근 5시간에 걸쳐 진행된 수술을 잘 견뎌낸 왕씨는 향후 몇 주간 병원에 더 머물면 건강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왕씨는 수술받기 전 담당의사에게 오빠가 힘들지 않게 해달라고 부탁했던 것으로 뒤늦게 알려져 다시 한번 많은 이들의 가슴을 찡하게 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