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주진우 기자, '다스 관련 MB 직권남용 의혹' 자료 검찰 제출

입력 2017.12.26. 10:26 수정 2017.12.26. 10:29

이명박 전 대통령이 외교 당국을 움직여 '다스'가 불법 이득을 취하게 했다는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주진우 시사인 기자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26일 오전 10시 주 기자를 출석시켜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실소유주가 아니냐는 의혹 등과 관련한 그의 취재 내용과 연관 자료 등을 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참고인 조사 출석.."MB, 대책회의 할 게 아니라 국민에 사과부터"
'다스 의혹' 주진우 기자 참고인 조사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과 '다스'의 관계를 꾸준히 취재해 온 주진우 시사인 기자가 26일 오전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12.26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이 외교 당국을 움직여 '다스'가 불법 이득을 취하게 했다는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주진우 시사인 기자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26일 오전 10시 주 기자를 출석시켜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실소유주가 아니냐는 의혹 등과 관련한 그의 취재 내용과 연관 자료 등을 물었다.

보자기에 싼 서류를 들고 출석한 주 기자는 "MB 관련 취재 자료를 제공해달라는 얘기를 듣고 왔다"며 다스가 140억원을 돌려받기 위해 청와대가 어떻게 움직였는지 등이 담긴 서류와 다스 핵심관계자의 하드디스크 등을 가져왔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당시 검찰 고위 간부, 법무부 장관 등을 모아 대책회의를 하고 있다고 한다"며 "대책회의가 아니라 국민에게 사과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제작 최자윤, 조혜인] 일러스트

앞서 'BBK 주가조작' 사건의 피해자인 옵셔널캐피탈 장모 대표는 이 전 대통령과 김재수 전 로스앤젤레스(LA) 총영사 등을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취재 자료를 한아름 들고'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과 '다스'의 관계를 꾸준히 취재해 온 주진우 시사인 기자가 26일 오전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7.12.26 saba@yna.co.kr

장 대표 등은 옵셔널캐피탈이 민사소송을 통해 BBK 측 김경준씨에게 횡령금액을 되돌려 받기 직전 이 전 대통령이 외교부를 통해 다스가 먼저 140억원을 챙기도록 관련 절차를 지휘했다고 주장했다.

이 전 대통령의 큰형 이상은씨가 최대주주인 자동차 시트 부품 생산업체 다스는 BBK에 190억원을 투자했으나 140억원을 돌려받지 못해 역시 김씨를 상대로 민사소송 중이었다.

검찰은 당시 이 전 대통령이 실제로 권한을 행사해 외교 당국이 개별 회사의 재산 분쟁에 개입하게 했는지 등을 확인하는 한편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라는 의혹도 규명할 방침이다.

한편, '신원 불상'의 다스 실소유주가 2008년까지 차명계좌로 120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 등을 수사하는 '다스 횡령 의혹 등 고발 사건 수사팀'(팀장 문찬석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은 이날 서울동부지검 사무실에서 공식 활동을 시작했다.

banghd@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