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헤럴드경제

"범죄율 가장 높은 가정환경"..입시면접서 막말한 국립대 교수

입력 2017. 12. 27. 09:52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지방의 한 국립대 교수가 입시 면접에서 수험생에 막말을 한 사실이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26일 SBS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 한 지방 국립대의 최종 입시 면접 자리에서 면접관 A 교수는 인권 침해적 막말을 쏟아냈다.

A 교수는 한 수험생에게 “몸이 좀 뚱뚱한 것 같은데 평상시에 많이 먹고 게을러서 그런가?”라며 노골적으로 외모를 지적했다. 수험생이 “근육”이라고 답하자 “내가 근육인지 비계인지 어떻게 알아”라고 말했다.

 

[사진=SBS 뉴스 캡처]

수험생의 가정환경에 대해서도 인권 침해적인 발언을 했다.

교수는 “미안한 얘기지만 범죄율이 가장 높은 남자아이들이 홀어머니 밑에서 자란 아들들”이라며 “내 얘기가 아니라 통계가 얘기해줬다”고 주장했다. 그는 “자기 원하는 대로 안되면 부수고 찔러서 죽이고 이런 걸 제일 많이 하는 애가 ○○이(수험생) 같은 가정 스타일에 있는 사람들”이라고 폭언했다.

이어 “○○고를 다녀? 중계동, 상계동 옛날에는 빈민촌이었는데 (내가)너 같은 고등학생 때 중계동, 상계동 완전히 똥냄새 난다고 해서 안 갔는데”라며 수험생의 거주 지역을 비하하기도 했다.

A 교수는 수험생에게 구타를 견딜 수 있으면 합격을 고려해 보겠다는 발언도 했다. 그는 “만약 합격시켜주면 방망이를 하나 가져와”라며 “언제든지 너를 때려도 좋다. 그걸 전제조건으로 해서 갖고 올 것 같으면 (합격을) 고려해 보고”라고 말했다.

해당 대학은 이 밖에도 입시 서류 전형에서 여학생이나 특성화고 학생 등은 불합격시키라는 내부지침을 세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인권위원회법 제2조에 따르면 대학 측의 이 같은 행동은 가족상황, 용모, 출신 지역 등에 따라 특정인을 불리하게 대하는 ‘평등권 침해 차별 행위’에 해당한다.

A 교수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문제가 된 면접에 대해 “잘 기억이 나지 않지만 혹시 그런 말을 했다면 학생에게 사과할 용의가 있다”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