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위안부협상, 박근혜 지시로 이병기 원장이 비공개 대표로 나서"

정은지 기자 입력 2017. 12. 27. 15:00

기사 도구 모음

지난 2015년 12월28일 위안부 합의 과정에서 이병기 전 국정원장이 개입해 잠정 합의를 이끌어 낸 것으로 확인됐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직속의 한일 위안부 문제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TF)는 27일 발표한 최종 보고서를 통해 "2014년 말 고위급 협의를 병행 추진하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밝혔다.

첫번째 고위급 협의가 열린 2015년 2월부터 합의 발표 직전까지 총 8차례의 협의가 있었는데 당시 주무부처인 외교부는 고위급 협상에 직접 참여하지 못했다고 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위안부 합의 검토 TF 최종 보고서 발표
고위급 협의 개시 2개월만 쟁점 대부분 타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7.12.26/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정은지 기자 = 지난 2015년 12월28일 위안부 합의 과정에서 이병기 전 국정원장이 개입해 잠정 합의를 이끌어 낸 것으로 확인됐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직속의 한일 위안부 문제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TF)는 27일 발표한 최종 보고서를 통해 "2014년 말 고위급 협의를 병행 추진하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밝혔다.

당초 2014년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핵안보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일 양국은 위안부 문제를 다루는 국장급 협의를 개시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외교부 동북아국장과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 간 제1차 협의가 그해 4월 16일 서울에서 개최됐다.

TF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당시 국장급 협의가 개시된 후 양쪽이 기본 입장만 되풀이하면서 교섭에 진전이 없자 협상 대표의 급을 높여 정상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고위급 비공개 협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양쪽에서 나오기 시작했다.

보고서는 "2014년말 고위급 협의를 병행 추진하기로 방침을 정했다"며 "이때부터 협상의 중심이 고위급 비공개 협의로 옮겨가게 됐다"고 밝혔다.

일본 쪽이 협상 대표로 야치 쇼타로 국가안정보장회의 사무국장을 내세우면서 우리 측도 박근혜 대통령 지시로 이병기 국가정보원장이 대표로 나섰다.

이병기 원장은 1차 협의 때는 국정원장 신분이었으나, 2차 협의 직전인 2015년 2월 대통령 비서실장이 됐다고 보고서는 부연했다.

TF 측은 위안부 합의가 사실상 고위급 협의를 통해 잠정 합의됐다고 결론지었다.

첫번째 고위급 협의가 열린 2015년 2월부터 합의 발표 직전까지 총 8차례의 협의가 있었는데 당시 주무부처인 외교부는 고위급 협상에 직접 참여하지 못했다고 한다.

이를 두고 TF 측은 외교부가 이번 합의에 '조연'이라고 평가하면서 청와대가 협의를 주도했다고 강조했다.

다만 외교부는 고위급 협의 결과를 청와대로부터 전달받은 뒤 이를 검토해 의견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양측은 고위급 협의 개시 약 2개월 만인 2015년 4월11일 고위급 협의에서 대부분의 쟁점을 타결해 잠정 합의했다.

당시 합의 내용은 일본 정부의 책임 문제와 사죄, 금전적 조치 등 세가지 핵심 사항 뿐 아니라 최종적·불가역적 해결, 소녀상 문제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관련 단체 설득, 제3국 기림비, '성노예' 용어에 관한 비공개 내용도 포함됐었다고 TF 측은 설명했다. 이는 한일 양국 간 위안부 합의 과정에서 사실상 이면합의가 있었다는 점이 인정된 것으로도 분석된다.

ejjung@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