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1

삼성전자, 이재용 12년 구형에 '침묵' 속 "좀 더 지켜보자"

김정률 기자 입력 2017. 12. 27. 17:36 수정 2017. 12. 27. 17:39

기사 도구 모음

이재용 부회장이 1심 재판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징역 12년을 구형받자 삼성전자는 공식 입장을 자제하고 있다.

27일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이 부회장 등 삼성전자 전·현직 임직원 5명의 뇌물공여 등 혐의에 대한 항소심(2심) 결심 공판에서 특검팀은 최종 의견을 진술하고 이 부회장에게 12년을 선고해 줄 것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평소와 같이 일반업무 하면서 특검 측 구형 결과 기다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삼성그룹 전·현직 임직원들의 뇌물공여 혐의 관련 항소심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12.27/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이재용 부회장이 1심 재판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징역 12년을 구형받자 삼성전자는 공식 입장을 자제하고 있다. 일선 직원들은 큰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아직은 구형인 만큼 선고 결과를 지켜보자"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27일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이 부회장 등 삼성전자 전·현직 임직원 5명의 뇌물공여 등 혐의에 대한 항소심(2심) 결심 공판에서 특검팀은 최종 의견을 진술하고 이 부회장에게 12년을 선고해 줄 것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삼성은 재판 과정에서 이 부회장과 변호인이 최종 변론을 한 만큼 공식 입장을 내놓지는 않았다. 구형은 특검의 입장으로 재판부의 최종 선고가 남은 상황에서 공식 입장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이날 오전부터 평소와 같이 일반 업무를 보는 등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특검의 구형 결과를 기다렸다.

삼성전자 한 관계자는 사견을 전제로 "1심에 이어 항소심까지 특검은 증거가 차고 넘친다고 했지만 막판에 공소장을 4번이나 변경한 점은 자신들이 수사를 제대로 못한 것을 인정한 것 아니냐"며 이번 구형 결과에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오늘 이 부회장 입장에서는 기억나는 것에 대해 최선을 다해 답을 했지만, 특검 측이 끼워 맞추기를 하려는 것 아니냐"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이 부회장의 항소심 재판에는 로이터 통신과 블룸버그 등 외신 기자들도 찾아 큰 관심을 보였다.

jrkim@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