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내년 물가 상승 2% 밑돌듯..금리 인상 '속도조절론'(종합)

김정남 입력 2017. 12. 27. 17:45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8 경제정책]
정부, 내년 물가 상승 1.7% 전망..2.0% 못미쳐
기준금리 인상 더뎌질듯..채권시장 영향은 미미
각 기관들이 전망하는 내년 우리나라의 소비자물가 상승률 분포다. 모든 기관들이 통화정책 목표치(2.0%)에 미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출처=각 기관

[이데일리 김정남 기자] 정부가 내년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1.7%로 내다봤다. 올해(1.9%)보다 낮을 정도로 둔화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정부의 물가 전망치가 주목 받는 것은 내년 기준금리 인상 속도를 가늠해볼 수 있기 때문이다. 기획재정부의 전망치는 한국은행의 통화정책 목표치(2.0%)보다 낮다는 점에서 인상 ‘속도조절론’이 부상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정부 “내년 물가 상승 1.7%”

<본지 12월26일자 질 낮아진 일자리가 물가까지 낮췄다 등 [저물가 미스터리]①~⑦ 기사 참조>

정부는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국민경제자문회의 겸 확대경제장관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2018년 경제정책방향을 확정했다.

정부는 “국제유가 상승세 둔화 등으로 공급 측면의 물가 상승 압력은 완화할 것”이라면서 “경기 회복으로 수요 압력은 상승하겠지만 고용 등 불확실성은 있다”고 평가했다.

농축수산물과 석유류 물가는 상승세가 둔화할 것으로 정부는 전망했다. 올해 두바이유 가격은 배럴당 평균 53달러로 전년 대비 29.3% 급등했지만, 내년(55달러) 상승률 예상치는 3.8%에 그치고 있다.

다만 외식 관광 여행 등 개인서비스 물가는 더 오를 것으로 보인다. 소비 회복에 따른 수요 증가와 최저임금 인상 등이 그 이유다.

정부의 전망치는 다른 기관들과 비교해 높은 편이 아니다. 한은은 내년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1.8%로 보고 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1.9%로 전망하고 있다.

한국개발연구원(1.5%)과 LG경제연구원(1.6%) 등보다는 높지만, 이례적인 저물가가 내년에도 계속될 것이라는 게 정부의 생각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1차 국민경제자문회의 겸 경제관계장관회의에 입장하며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기준금리 인상 ‘속도조절론’

상황이 이렇자 내년 기준금리 추가 인상 속도는 더뎌질 것이라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한은은 통화정책의 기본으로 ‘물가안정목표제(inflation targeting)’를 채택하고 있다. 물가만 보고 정책을 추진하는 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물가를 무시하기도 어렵다. 물가 상승률이 한은 목표치(2.0%)에 계속 못 미치는 ‘저물가 미스터리’가 계속디면, 인상에 나서는 게 부담스러울 수 있다.

다수의 한은 금융통화위원들도 추후 인상 속도는 완만해야 한다는 견해를 갖고 있다. 이 때문에 내년에 많아야 기준금리 2회 인상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 힘을 받고 있다.

다만 이날 시장이 크게 반응하지는 않았다. 어느 정도 예상됐다는 점 때문이다.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국고채 10년물 금리는 전거래일 대비 0.6bp(1bp=0.01%포인트) 상승한 2.497%에 거래를 마쳤다.

국채선물시장에서도 10년 국채선물(LKTBF)은 전거래일 대비 18틱 하락한 121.50에 마감했다. 틱은 선물계약의 매입과 매도 주문시 내는 호가단위를 뜻한다. 틱이 하락하는 건 그만큼 선물가격이 약세라는 의미다.

공동락 대신증권 연구위원은 “이날 나온 경제정책방향은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꾸준히 얘기해 왔던 사안이어서 예상했던 수순”이라면서 “내년 2분기는 지나야 의미있는 전망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남 (jungkim@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