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단독] 위안부 피해자 "'이면 합의' 박근혜 등 고소"

입력 2017.12.28. 20:19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앵커멘트 】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도 박근혜 정부 당시의 이면 합의에 단단히 뿔이 났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병기 비서실장 등을 검찰에 고소하기로 했습니다. 김순철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설마 했던 '이면 합의'가 실제로 드러나자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은 참담한 심경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 인터뷰 : 이옥선 / 위안부 피해 할머니 - "이젠 91살을 먹었어요. 무슨 희망이 있습니까. 이제는 일본의 사죄를 받기도 힘들어요."

비난 여론이 확산하는 가운데 위안부 피해자 시설인 나눔의 집에 거주 중인 할머니들이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이면 합의의 당사자로 지목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병기 전 청와대 비서실장, 윤병세 전 외교부 장관 등 3명을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하겠다는 겁니다.

▶ 인터뷰 : 이용수 / 위안부 피해자 - "협상 그 자체, 협상에 참석한 그자들 다 법의 처단을 받아야 합니다."

생전에 결과를 보지 못할 수도 있지만 후대를 위해 끝까지 싸우겠다며 이용수 할머니는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습니다.

▶ 스탠딩 : 김순철 / 기자 - "피해자인 할머니들을 배제한 합의가 일본 측 주장대로 과연 유효한 것인지 논란은 점점 더 커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순철입니다."

[liberty@mbn.co.kr]"

영상취재 : 최태순 VJ 영상편집 : 한주희

실시간 주요이슈

2018.12.11. 20:01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