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향신문

한전 "UAE 원전 수주 이면계약 의혹은 사실무근"

구교형 기자 입력 2017. 12. 29. 10:1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한국전력공사가 이명박 정부에서 체결된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원자력발전소 사업 수주 과정에 이면계약이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한전은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한전과 UAE원자력공사(ENEC)간 체결한 주계약상 한전이 UAE 원전의 핵폐기물과 폐연료봉을 국내로 반입하기로 했다는 의혹은 근거가 없고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지난 10일 오후(현지시간) UAE 아크부대 김기정 부대장과 임무수행 중인 장병들을 방문했다. 임실장은 중동지역 파견부대의 모범 사례로 손 꼽히는 아크부대의 부대장과 장병들에게 문재인 대통령 시계를 선물하며 격려했다. 청와대 제공

지난 정부 국가정보원 적폐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은 박근혜 정부 출범 직후 청와대 지시로 국가정보원이 이명박 정부 때 UAE 원전 수주 과정에서 이면계약을 맺었는지 여부를 조사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 중이다.

검찰이 확보한 박근혜 정부 국정원 문건에는 ‘이명박 정부가 원전 수주 조건으로 UAE의 핵폐기물·폐연료봉을 국내로 반입하기로 했다’는 의혹이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한전은 “UAE에 대한 핵 기술 이전을 다른 국가에서 반대해 조기 착공이 곤란했다는 내용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못박았다. 이 역시 국정원 문건에 ‘UAE에 대한 핵 기술 이전을 미국이 반대해 조기 착공이 곤란하다’는 의혹이 포함돼 있는 데 대한 해명이다.

일부에서는 국정원 뒷조사를 계기로 박근혜 정부와 UAE와의 관계가 악화됐고, 새 정부 출범 후 이를 수습하기 위해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UAE를 방문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이에 대해 전날 청와대 관계자는 “우리가 사실인지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내용이 아니다”며 “임종석 실장의 UAE 방문에서 원전 얘기가 나오지 않았다는 점만 말씀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구교형 기자 wassup01@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