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트럼프 "문 대통령 100% 지지"..文정부 남북관계 개선 추동력 확보

CBS노컷뉴스 박지환 기자 입력 2018. 01. 05. 05:03 수정 2018. 01. 05. 06:12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 전화통화에서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에 전격 합의한 것은 남북 판문점 소통 채널이 1년 11개월만에 복구되는 등 남북관계 개선 모멘텀이 커지는 과정에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특히 남북관계 개선 필요성을 언급하고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선언한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의 신년사에 대해 미국 조야에서 한미동맹 균열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전격 불식시켰다는 데서도 의미를 찾을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내 보수야당 "화전양면전술, 한미동맹 균열" 주장 설자리 잃을 듯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 전화통화에서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에 전격 합의한 것은 남북 판문점 소통 채널이 1년 11개월만에 복구되는 등 남북관계 개선 모멘텀이 커지는 과정에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특히 남북관계 개선 필요성을 언급하고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선언한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의 신년사에 대해 미국 조야에서 한미동맹 균열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전격 불식시켰다는 데서도 의미를 찾을 수 있다.

이날 30여분간 진행된 전화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북한이 더이상 도발하지 않을 경우에 올림픽 기간 한미 연합훈련을 연기할 뜻을 밝혀주시면 평창동계올림픽이 평화올림픽이 되고 흥행에 성공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께서 저를 대신해 그렇게 말씀하셔도 될 것 같다"며 적극적인 지지 의사를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부터 평창동계올림픽을 북한 선수단까지 참가하는 평화올림픽으로 치르고, 궁극적으로는 이를 북핵문제 해결 모멘텀으로 만들겠다는 구상을 여러차례 강조했다.

하지만 미국내 강경파와 국내 보수야당 사이에서 한미동맹 엇박자 우려가 나왔다.

실제로 김정은 위원장의 신년사 직후 자유한국당은 "북한의 화전양면 전술에 끌려갈 수 있다. 한미동맹 이간질에 놀아나면 안 된다"는 입장을 취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 군사훈련 연기에 흔쾌히 동의하면서 문재인 정부는 향후 남북관계 개선 추동력을 확보하게 됐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남북대화 성사를 평가하고 좋은 결과가 나오기를 희망한다"며 적극적인 지지 의사를 보낸 점도 주목된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남북 대화 과정에서 미국의 도움이 필요하다면 언제든 알려달라. 미국은 100%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한다"고 강조한 것도 청와대 입장에서는 향후 남북관계 개선 속도를 높일 수 있는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이날 통화는 미 백악관이 먼저 요청해 이뤄졌다.

변수는 북한의 추가 도발 여부와 남북대화 대응 속도다.

북한은 3일과 4일 잇달아 판문점 연락채널 시험통화를 하면서도 우리 정부가 제안한 남북고위급 회담에 대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하지만 청와대는 북한이 그간 한국에서 열린 국제 대회에 임박해 대규모 선수단과 응원단 파견 등을 '깜짝' 제안한 만큼 조만간 실무회담이 이뤄질 수 있다고 낙관하고 있다.

[CBS노컷뉴스 박지환 기자] violet199575@gmail.com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