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N

월급 2천만 원에도 구하기 힘든 중소도시 병원 소아과 의사

입력 2018.01.07. 11:52 수정 2018.01.14. 12:06

"월급 1천500만∼2천만원을 준다고 해도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를 못 구해요."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를 2년째 구하지 못한 순천향대 구미병원 관계자의 하소연입니다.

순천향대 구미병원은 2016년 10∼12월에 2명, 지난해 11∼12월에 3명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를 모집한다고 공고했습니다.

병원 측이 제시한 월급은 대구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월급보다 수백만원 많은 1천500만∼2천만원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월급 2천만원에도 소아과 의사 못 구하는 중소도시 병원

"월급 1천500만∼2천만원을 준다고 해도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를 못 구해요."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를 2년째 구하지 못한 순천향대 구미병원 관계자의 하소연입니다.

순천향대 구미병원은 2016년 10∼12월에 2명, 지난해 11∼12월에 3명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를 모집한다고 공고했습니다.

그러나 2년 연속 단 한 명도 지원하지 않았습니다. 병원 교수들이 대구 등에서 근무하는 전문의를 개별 접촉해 지원을 권유했지만 아무도 응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병원 측이 제시한 월급은 대구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월급보다 수백만원 많은 1천500만∼2천만원입니다.

그런데도 교육·문화환경이 뒤지는 중소도시 단점 때문에 오지 않으려고 한다는 것입니다.

이 때문에 3개월 미만 신생아 진료에 어려움이 많습니다. 병원 측은 체중 2.5㎏ 이하 미숙아 또는 고위험 신생아를 인큐베이터에 넣어 24시간 집중 치료하는 신생아중환자실을 37년간 운영하다가 지난해 1월 폐쇄했습니다.

2차 의료기관인 이 병원에는 현재 소아청소년과 교수(전문의) 4명과 전공의(레지던트) 2명이 있습니다. 4∼5년 전 교수 6명·전공의 6명의 절반 수준입니다.

매주 수요일 오후 신생아를 외래진료하는 프로그램도 중단한 지 1년이 됐습니다. 현재 신생아를 진료하지만, 입원이 필요하면 대구 종합병원으로 보내는 실정입니다.

경북지역 유일한 신생아 진료시스템이 무너지면서 구미는 물론 김천·상주 등 경북 중서부 신생아 진료에도 구멍이 뚫렸습니다.

신생아 진료시스템은 저출산 해결책의 하나지만 구인난으로 시스템을 다시 갖출 수 없는 환경이 됐습니다.

대도시에 근무하는 40∼50대 전문의는 자녀 교육 환경 때문에 더 많은 보수에도 중소도시 근무를 꺼리는 경향을 보인다는 게 의료계 관계자 설명입니다.

임기섭 순천향대 구미병원 홍보팀장은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를 뽑아야 신생아 외래진료를 늘리고 집중치료실을 다시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는데 현재로써는 아무런 대책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 병원 소아청소년과 이희경 교수는 "중소도시 신생아 진료시스템이 무너지면 젊은 부부 정주 여건이 크게 악화하고 저출산 해결에 장애가 된다"며 "정부가 지방병원에 특혜 수준 도움을 주는 방안을 마련하지 않는 한 해법이 없을 것 같다"고 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