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선거법위반 나용찬 괴산군수 낙마 위기

한덕동 입력 2018.01.08. 16:30

나용찬(64) 충북 괴산군수가 항소심에서도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았다.

대전고법 형사8부(부장 전지원)는 8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나 군수의 항소를 기각하고 원심과 같은 벌금 150만원을 선고했다.

나 군수는 괴산군수 보궐선거를 앞둔 2016년 12월 선진지 견학을 떠나는 모 단체의 간부에게 찬조금 명목으로 20만원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나 군수는 지난해 4월 12일 치러진 괴산군수 보궐선거에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항소심도 벌금 150만원 당선무효형

나용찬 괴산군수

나용찬(64) 충북 괴산군수가 항소심에서도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았다.

대전고법 형사8부(부장 전지원)는 8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나 군수의 항소를 기각하고 원심과 같은 벌금 150만원을 선고했다.

나 군수는 괴산군수 보궐선거를 앞둔 2016년 12월 선진지 견학을 떠나는 모 단체의 간부에게 찬조금 명목으로 20만원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나 군수가 보궐선거 직전 기자회견을 열어 “문제의 돈은 빌려준 것”이라고 밝힌 것이 허위 사실 공표에 해당한다고 추가 기소했다.

재판부는 “피고인 측이 선거 공정성과 투명성을 훼손했다”며 “죄질이 가볍지 않다”고 판시했다.

이 판결이 최종 확정되면 나 군수는 군수직을 상실한다.

나 군수는 지난해 4월 12일 치러진 괴산군수 보궐선거에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됐다.

한덕동 기자 ddhan@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