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총리 "가상화폐 개인이 감당할 수 있나..정부 탓할 것"

입력 2018.01.14. 21:20

이낙연 국무총리는 14일 가상화폐 문제와 관련해 "사회 전체로 보면 개인이 감당할 수 있겠나. (문제가 터지면) 그땐 정부를 탓할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이 총리는 "블록체인과 암호화폐가 하나인 것은 아니다. '블록체인을 규제할 것 같아 우려한다'고 말했는데 그건 아니라고 정부가 말하고 있다"고 블록체인 기술과 가상화폐 문제를 구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영화관람 후 호프미팅서 발언.."호주머니에 칼 있다 정도"
"블록체인 블록할 생각 없어..정부, 과열현상 후 두려워"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14일 가상화폐 문제와 관련해 "사회 전체로 보면 개인이 감당할 수 있겠나. (문제가 터지면) 그땐 정부를 탓할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 서울 종로 CGV피카디리1958 극장에서 페이스북 친구 20명과 함께 영화 '1987'을 관람한 뒤 가진 호프 미팅에서 이같이 밝혔다.

극장서 시민과 인사하는 이낙연 국무총리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페이스북 친구들과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피카디리 CGV에서 상영 중인 영화 1987 관람에 앞서 시민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2018.1.4 jeong@yna.co.kr

번개모임 참석자 가운데 한 명이 "블록체인 기술 관련 업체에서 근무하는데, 정부 분위기에 따라 해외에 법인을 세워서 업무를 해야 할까 고심하고 있다"고 말하자 이 총리가 가상화폐에 관한 생각을 답했다.

이 총리는 "키코 사태를 보면 개인의 탐욕 때문에 덤볐다가 안 되면 정부 탓하고 그랬다. 경고를 받아들였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런 경고음을 정부가 발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키코는 환율이 일정 범위에서 변동하면 약정한 환율에 외화를 팔 수 있는 파생금융상품이다. 수출 중소기업들이 환 헤지 목적으로 대거 가입했다가 2008년 금융위기 때 원·달러 환율이 급등하면서 상당수가 피해를 봤다.

이 총리는 "블록체인과 암호화폐가 하나인 것은 아니다. '블록체인을 규제할 것 같아 우려한다'고 말했는데 그건 아니라고 정부가 말하고 있다"고 블록체인 기술과 가상화폐 문제를 구분했다.

이어 "블록체인을 블록할 생각은 분명히 없다. 육성하겠다는 것"이라며 "단지 암호화폐가 이상과열 현상을 보이고 그 뒤에 올 것이 뭔가 정부도 두렵다. '질서있는 퇴장을 시키겠다'는 표현을 쓰고 있는데 정부 고민이 그러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호주머니에 칼이 있습니다' 정도로 정부가 하고 있다. 정확한 분석 없이 마구 덤벼들어 낭패 보는 사태가 없도록 고심하고 있다"며 "사실은 꽤 오래전부터 부처별 온도 차이가 있지만 정부 전체로 보면 '블록체인은 건드리지 않는다. 투기적 접근은 위험할 수 있겠다'(로 공감했다)"고 전했다.

이 총리는 또 "경제 전문 신문마저 블록체인 규제라고 톱으로 기사를 올렸다"고 지적하며 블록체인이 아닌 가상화폐 규제라는 점을 강조한 뒤 "작년 11월 '이대로 두면 병리현상'이라고 말했고 그 생각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작년 11월28일 국무회의에서 "비트코인이 1천100만원을 넘어섰다. 거래량이 코스닥을 능가하는 맹위를 떨치고 있다"며 "이대로 놔두면 심각한 왜곡현상이나 병리 현상이 벌어질 것 같은 느낌이 든다"고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noano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