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필리핀 마욘화산 폭발 가능성 커져..주민 1만2천명 대피령

전종선 기자 입력 2018.01.16. 00:48

필리핀 중부 알바이 주에 있는 마욘화산의 폭발 가능성이 커지면서 인근 주민 수천 명이 대피했다.

필리핀 지진화산연구소는 14일 밤(현지시간) 마욘화산에 대한 경보 수위를 2단계(불안 증가)에서 3단계(위험한 폭발 경향 증가)로 높였다.

지진화산연구소는 "마그마가 마욘화산 분화구에 있으며 위험한 폭발이 수일이나 수주일 안에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2013년에는 마욘화산이 폭발해 외국인을 비롯한 등산객 5명이 숨지고 10여 명이 다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경제] 필리핀 중부 알바이 주에 있는 마욘화산의 폭발 가능성이 커지면서 인근 주민 수천 명이 대피했다.

필리핀 지진화산연구소는 14일 밤(현지시간) 마욘화산에 대한 경보 수위를 2단계(불안 증가)에서 3단계(위험한 폭발 경향 증가)로 높였다.

지진화산연구소는 “마그마가 마욘화산 분화구에 있으며 위험한 폭발이 수일이나 수주일 안에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 연구소는 마욘화산 반경 6㎞를 위험지역으로 지정한 데 이어 이를 남쪽 7㎞ 지역으로 확대했다. 화산이 폭발하면 이 지역에서 낙석이나 산사태 같은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마욘화산은 지난 13일 오후부터 화산재와 가스 등을 몇 차례 분출했다. 15일에는 분화구에서 용암이 3㎞가량 흘러내리는 모습이 목격됐다.

AP 통신은 화산 인근 마을의 주민 9천명 이상이 대피했다고 보도했으며 AFP 통신은 1만2천명 이상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고 전했다.

2013년에는 마욘화산이 폭발해 외국인을 비롯한 등산객 5명이 숨지고 10여 명이 다쳤다. 1814년에는 1천200명 이상이 사망한 최악의 마욘화산 폭발이 일어났다.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비행기로 약 1시간 거리에 있는 마욘화산은 해발 2천472m의 활화산으로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다.

[사진=연합뉴스]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