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몽마르트르 그린 데생 2점 '반고흐' 작품으로 확인

김혜경 입력 2018.01.16. 23:51

프랑스 파리의 몽마르트르 언덕을 소재로한 데생작품 2점이 네덜란드의 인상파 화가 '빈센트 반 고흐'(1853~1890)가 그린 것으로 새로 확인됐다.

한 작품은 '채석장과 몽마르트르 언덕'이라는 제목의 이 데생으로, 네덜란드 위트레흐트 주 자이스트 시에 위치한 '반 블리싱겐 예술 재단'이 소유하고 있다.

또 다른 작품은 '몽마르트르 언덕'이라는 제목의 데생으로, 암스테르담에 위치한 '반 고흐 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위트레흐트=AP·반 블리싱겐 예술 재단/뉴시스】 프랑스 파리 몽마르트르 언덕을 그린 데생작품 2점이 네덜란드의 화가 빈센트 반 고흐의 작품으로 확인됐다. '채석장과 몽마르트르 언덕'이라는 제목의 이 작품은 1886년 3월 그려진 것으로 현재 네덜란드 위트레흐트 주 자이스트 시에 위치한 '반 블리싱겐 예술 재단'이 소유하고 있다. 이 작품은 반 고흐 미술관이 소장한 또 다른 데생작품 1점과 함께 반 고흐의 작품으로 새로 확인됐다. 2018.01.16.

【헤이그(네덜란드)=AP/뉴시스】김혜경 기자 = 프랑스 파리의 몽마르트르 언덕을 소재로한 데생작품 2점이 네덜란드의 인상파 화가 ‘빈센트 반 고흐’(1853~1890)가 그린 것으로 새로 확인됐다.

'반 고흐 미술관' 16일(현지시간) 두 작품 모두 1886년에 그려진 것으로, '주제, 스타일, 기술, 재료, 기원' 등에 걸친 광범위한 분야에서 연구한 결과 반 고흐의 작품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한 작품은 '채석장과 몽마르트르 언덕'이라는 제목의 이 데생으로, 네덜란드 위트레흐트 주 자이스트 시에 위치한 '반 블리싱겐 예술 재단'이 소유하고 있다.

또 다른 작품은 '몽마르트르 언덕'이라는 제목의 데생으로, 암스테르담에 위치한 '반 고흐 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다.

【암스테르담=AP·빈센트 반고흐 재단/뉴시스】 프랑스 파리 몽마르트르 언덕을 그린 데생작품 2점이 네덜란드의 화가 빈센트 반 고흐의 작품으로 확인됐다. '몽마르트르 언덕'이라는 제목의 이 작품은 1886년 그려진 것으로 암스트레담에 위치한 반 고흐 미술관이 소장한 것이다. 이 작품은 또 다른 데생작품 1점과 함께 반 고흐의 작품으로 새로 확인됐다. 2018.01.16.

두 데생작품은 모두 암스테르담 인근의 '싱어 라렌 미술관'에서 전시된다.

chkim@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