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미일, 밴쿠버서 '北비핵화' 재확인..압박·대화병행 지지

입력 2018.01.17. 05:30 수정 2018.01.17. 10:31

한국과 미국, 일본 외교장관은 16일(현지시간)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남북대화가 재개된 가운데 '북한 비핵화'라는 목표를 재확인하고 북한을 신뢰할만한 대화 테이블로 끌어내기 위해 제재와 압박을 지속해야 한다는 데 입장을 같이했다.

고노 외무상은 "일본 입장에서 최근 남북대화를 환영한다. 올림픽은 평화의 제전으로 이를 성공적으로 치루기 위해 노력하는 건 좋은 일"이라면서도 "북한이 남북대화를 하니까 제재 중단이나 보상이 있어야 한다고 하는데 이건 순진무구한 것"이라고 경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경화 "북핵해결 노력없이 지속적 남북관계 진전 불가능"
틸러슨 "북 테이블 복귀때까지 더 큰 대가 치르게 해야"
고노 "북은 대화로 뭔가 얻어내려 해..순진한 접근 안돼"
한·미·일과 캐나다, 영국 등 20개국 외교장관은 16일(현지시간) 캐나다 밴쿠버 컨벤션센터에서 '한반도 안보 및 안정에 관한 밴쿠버 외교장관회의'를 개최했다. 사진은 이날 회의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는 모습으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왼쪽부터),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캐나다 외교장관,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나란히 선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밴쿠버 워싱턴=연합뉴스) 옥철 송수경 특파원 = 한국과 미국, 일본 외교장관은 16일(현지시간)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남북대화가 재개된 가운데 '북한 비핵화'라는 목표를 재확인하고 북한을 신뢰할만한 대화 테이블로 끌어내기 위해 제재와 압박을 지속해야 한다는 데 입장을 같이했다.

한·미·일과 캐나다, 영국 등 20개국 외교장관은 16일(현지시간) 캐나다 밴쿠버 컨벤션센터에서 '한반도 안보 및 안정에 관한 밴쿠버 외교장관회의'를 개최했다.

미국과 캐나다가 공동의장국을 맡은 이번 회의는 북핵문제의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의 실효적 집행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개회사에서 "평창올림픽을 전후로 대북 관여 노력을 경주하면서 비핵화라는 분명한 목표의식을 견지해 나갈 것"이라면서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 없이는 남북관계의 지속가능한 진전도 가능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남북한은 수년간 멈춰있던 대화를 재개했다"면서 "남북대화는 매우 생산적이고 긍정적이었다. 수년간 경색된 남북관계에 중요한 첫걸음을 내디딘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비핵화는 한반도에서의 항구적 평화 구축에 있어 핵심적인 요소"라면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북한의 비핵화는 우리 정부뿐 아니라 국제사회 전체의 변함없는 목표"라고 말했다.

강경화-틸러슨 숙의 (밴쿠버=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강경화(맨 왼쪽) 외교부 장관과 렉스 틸러슨(왼쪽에서 두 번째) 미 국무부 장관이 16일 캐나다 밴쿠버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반도 안보 및 안정에 관한 밴쿠버 외교장관회의에서 가까이 다가가 대화를 주고 받고 있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부 장관은 강 장관에 앞선 개회사에서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신뢰성 있는 협상을 위해 테이블로 나올 때까지 북한 정권이 하는 행태에 대해 더 큰 대가를 치르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동맹의 결의와 연대에 균열을 내려는 북한의 시도는 허용되지 않을 것"이라며 "모든 나라는 제재를 피하려는 북한 선박의 차단을 위해 함께 협력해야 한다. 새로운 공격이 있을 때마다 북한에 대한 새로운 결과가 뒤따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중국 측이 북핵 해법으로 제시해왔던 '쌍중단'(雙中斷·북한 핵 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에 대해 미국 측의 수용 불가 입장을 재확인했다.

발언하는 강경화 장관 (밴쿠버=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6일 캐나다 밴쿠버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반도 안보 및 안정에 관한 밴쿠버 외교장관회의에서 개회사를 통해 남북대화 진행상황과 비핵화 원칙 등을 공유하고 있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도 별도 개회사에서 남북대화 국면과 북한의 의도에 대해 "북한에 대한 압박을 늦추거나 보상을 해줘선 안 된다. 강력한 압박을 최대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노 외무상은 "일본 입장에서 최근 남북대화를 환영한다. 올림픽은 평화의 제전으로 이를 성공적으로 치루기 위해 노력하는 건 좋은 일"이라면서도 "북한이 남북대화를 하니까 제재 중단이나 보상이 있어야 한다고 하는데 이건 순진무구한 것"이라고 경계했다.

강경화 장관과 고노 외무상 (밴쿠버=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강경화(왼쪽 두번째)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왼쪽 4번째) 일본 외무상이 16일 캐나다 밴쿠버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반도 안보 및 안정에 관한 밴쿠버 외교장관회의 석상에서 나란히 착석 준비를 하고 있다.

공동의장국인 캐나다의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외교장관은 "북한의 불법적이고 위험한 행동에 우리가 대항한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전하고 외교적 해법을 만들 수 있다"면서 "북한의 현재 가장 큰 위협은 리더십이다. 그(김정은)에게 전달하는 메시지는 간명하다, 핵무기는 번영을 갖고 올 수 없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oakchul@yna.co.kr

실시간 주요이슈

2018.08.20. 02:59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