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미세먼지 마스크, 온라인이 오프라인보다 36%나 저렴

한지연 기자 입력 2018.01.18. 15:24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에 이어 황사까지 한반도를 덮치며 보건·방역용 마스크가 불티나게 팔리는 가운데 약국, 대형마트 등 오프라인보다 온라인에서 판매하는 마스크가 평균 36%나 싼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판매 채널 중 평균 가격이 가장 저렴한 곳은 소셜커머스(1288원)였으며 이어 대형마트 인터넷몰(1415원), 백화점 인터넷몰(1450원) 등의 순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편집자주]

한 마트에서 판매중인 미세먼지 마스크들. /사진=뉴스1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에 이어 황사까지 한반도를 덮치며 보건·방역용 마스크가 불티나게 팔리는 가운데 약국, 대형마트 등 오프라인보다 온라인에서 판매하는 마스크가 평균 36%나 싼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소비자공익네트워크가 △ 3M '3M넥스케어' △유한킴벌리 '크리넥스' △한셀 '웰킵스' 등 보건용 마스크 가격을 조사한 바에 따르면 온라인에서 판매하는 보건용 마스크 평균 가격은 1407원으로 오프라인 2192원에 비해 36% 쌌다

이 조사는 이용자 특성에 따라 추가되는 옵션 등의 사항은 가격 비교에서 제외하고 기본 가격을 토대로 실시했다.

온라인 중에서도 소셜커머스가 1288원으로 마스크 평균 가격이 가장 저렴했고 그 뒤로 대형마트 인터넷몰 1415원, 백화점 인터넷몰 1450원으로 비쌌다. 온라인 중에선 홈쇼핑몰이 1524원으로 가장 비쌌다.

온라인 판매 채널 중 평균 가격이 가장 저렴한 곳은 소셜커머스(1288원)였으며 이어 대형마트 인터넷몰(1415원), 백화점 인터넷몰(1450원) 등의 순이다. 홈쇼핑몰이 1524원으로 가장 비쌌다.

오프라인 매장 중 가장 비싼 곳은 약국으로 2855원이었다. 가장 싼 소셜커머스보다 36%가량 더 비쌌다. 그 뒤로 편의점이 2394원, 일반슈퍼 2102원, 백화점 2033원, 대형마트 1923원 순이다.

한지연 기자 vividhan@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