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대한항공, 인천공항 2터미널 '주말 비상근무'..직원 160명 투입

입력 2018. 01. 20. 10:01

기사 도구 모음

대한항공은 새로 개장한 인천공항 제2 여객터미널의 빠른 정착을 위해 이번 주말 직원 160명을 투입한다고 20일 밝혔다.

이 같은 근무 인원은 평소보다 10~15% 가량 많은 것으로, 2터미널 개장 첫날인 18일과 같은 수준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2터미널 이용 승객이 평소보다 공항에 일찍 나옴에 따라 청사가 다소 혼잡한 양상"이라며 "하지만 개장 첫날 250여명에 달했던 오도착 인원이 이틀째인 19일에는 급감하는 등 빠르게 안정을 찾는 모습"이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빠른 안정화 위해 비상 근무..평소보다 10~15% 많아"

(서울=연합뉴스) 이봉준 기자 = 대한항공은 새로 개장한 인천공항 제2 여객터미널의 빠른 정착을 위해 이번 주말 직원 160명을 투입한다고 20일 밝혔다.

이 같은 근무 인원은 평소보다 10~15% 가량 많은 것으로, 2터미널 개장 첫날인 18일과 같은 수준이다.

대한항공은 20, 21일 이틀 동안 각각 오전에 카운터 70개에 87명, 오후에는 58~60개 카운터에 73명을 근무시킬 예정이다. 카운터 개장 시간은 오전 5시 40분이다.

보통 국제선은 주말이 주중(월·목·금)보다 덜 붐비지만, 새로 문을 연 2터미널의 빠른 안정화를 위해 비상 근무에 나서기로 했다.

대한항공은 또 여객터미널을 잘못 찾아오는 오도착 승객 안내를 위해 1, 2 터미널에 9명의 안내 전담반을 배치할 방침이다.

1터미널에 5명을 배치해 잘못 도착한 대항항공 승객을 안내하고, 2터미널에 4명을 투입해 오도착한 공동운항(코드셰어) 항공사 승객들을 처리할 계획이다.

아울러 인천공항 관리 및 실무인력 12명을 추가로 배치해 2터미널 현장 운영시스템 점검 및 승객 안내에 나설 방침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2터미널 이용 승객이 평소보다 공항에 일찍 나옴에 따라 청사가 다소 혼잡한 양상"이라며 "하지만 개장 첫날 250여명에 달했던 오도착 인원이 이틀째인 19일에는 급감하는 등 빠르게 안정을 찾는 모습"이라고 전했다.

인천공항 제2 여객터미널 [연합뉴스 자료사진]

joo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