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인천공항 "T2 운항·여객·주차·교통 원활"..운영 안정화

성문재 입력 2018. 01. 20. 10:01

기사 도구 모음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T2)이 개장 3일차를 맞아 안정적인 궤도에 진입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T2 개항 첫날인 지난 18일 오후 피크시간(17∼19시)대 출도착 항공편이 집중됨에 따라 조업사가 일부 수하물을 제시간에 항공기에 탑재하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하는 등 다소의 혼선이 있었지만 둘째날인 19일부터는 대부분의 수하물을 정상 처리하는 등 점차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하물처리 등 핵심시스템·장비 무결점 운영
터미널 안내에 총력..오도착 여객 점차 감소
T2 개장 이후 운영상황(자료: 인천국제공항공사)
[이데일리 성문재 기자]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T2)이 개장 3일차를 맞아 안정적인 궤도에 진입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T2 개항 첫날인 지난 18일 오후 피크시간(17∼19시)대 출도착 항공편이 집중됨에 따라 조업사가 일부 수하물을 제시간에 항공기에 탑재하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하는 등 다소의 혼선이 있었지만 둘째날인 19일부터는 대부분의 수하물을 정상 처리하는 등 점차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당초 우려했던 터미널을 잘못 찾아온 여객은 18일 102명에서 19일에는 85명으로 17% 감소했다. 즉각적인 대응을 통해 출발 비행편을 놓치는 일은 1건도 없었다고 인천공항공사 측은 설명했다.

T2 항공편도 개장 둘째날에는 첫째날보다 12편이 증가한 247편, 총 5만5811명이 이용했음에도 개장 첫날과 같이 조업사가 항공기 출발 전에 고객 수하물을 탑재하지 못해 여행객이 불편을 겪은 사례는 없었다.

인천공항공사 관계자는 “홍콩 책랍콕 공항 개항, 히드로 제5터미널 개장 등 세계 유수의 공항도 개항과 신 여객터미널 개장시 수하물 처리시스템의 오작동 등으로 국제적 뉴스거리가 됐지만, 인천공항 T2는 많은 우려와 걱정에도 불구하고 큰 문제없이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더욱 안정적인 운영과 여객 편의 제고를 위해 운영초기에는 세세한 부분에서 보완해야 할 점을 찾아 개선함으로서 앞으로 고객의 불편사항을 얼마나 빠른 시간 내에 해소하느냐가 성공의 관건이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 모든 역량과 자원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전경. 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성문재 (mjseong@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