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암호화폐, 규제충격 딛고 상승세..이오스 20%대 급등

이정훈 입력 2018. 01. 20. 10:49

기사 도구 모음

암호화폐 가격이 일제히 반등세를 보이고 있다.

20일 국내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인 빗썸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47분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24시간 전에 비해 4% 이상 상승하며 1550만원선을 넘어서고 있다.

이더리움은 3% 이상 올라 140만원대를 넘었고 특히 이오스는 20% 이상 치솟으며 1만7000원대를 기록 중이다.

비트피넥스에서 달러로 거래되는 이오스는 17% 이상 올라 12달러대를 회복했고 코인베이스의 비트코인 가격은 1만1600달러 수준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정훈의 암호화폐 투데이]비트코인 1550만원대로
이오스 1만7000원 회복..각종 재료에 韓거래 증가
인도 과세, 美 비트코인ETF 불허 등은 부담 요인
최근 석 달간 이오스 가격 추이 (그래픽=코인마켓캡)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암호화폐 가격이 일제히 반등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과 중국 등 아시아 국가들의 규제 충격에서 벗어나 저가 매수세가 유입되고 있다. 특히 이오스는 20% 이상 급등하고 있다.

20일 국내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인 빗썸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47분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24시간 전에 비해 4% 이상 상승하며 1550만원선을 넘어서고 있다. 이더리움은 3% 이상 올라 140만원대를 넘었고 특히 이오스는 20% 이상 치솟으며 1만7000원대를 기록 중이다. 반면 리플은 6% 이상 하락하며 다시 2000원 아래로 내려갔다. 해외 시세도 유사하다. 비트피넥스에서 달러로 거래되는 이오스는 17% 이상 올라 12달러대를 회복했고 코인베이스의 비트코인 가격은 1만1600달러 수준이다.

한국과 중국에서의 규제 우려가 다소 완화됐다. 이달 말부터 실명계좌와 가상계좌 은행이 일치할 때에만 입출금이 허용되지만 우려 수위는 크게 낮아진 셈이다. 비트액세스 공동 창업주인 모 애덤은 “한국에서 암호화폐 거래를 원천적으로 막는 건 불가능할 것”이라며 “이미 2015년에 중국 정부가 암호화폐 투자를 금지했고 시장은 불안해 했지만 실제 거래는 계속됐다”고 지적했다.

이런 가운데 알트코인 가운데 이오스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스팀(Steem)과 비트쉐어(BitShare) 등을 개발한 스타트업 블록원(Block.one)이 만든 이오스는 최근 여러 뉴스들이 쏟아지고 있다. 네이버와의 제휴설은 사실무근으로 밝혀졌지만 투멀로우 블록체인 오퍼튜니티즈(TomorrowBC)와 이오스.IO 소프트웨어 활용 기회를 높이는데 집중 투자하는 벤처캐피탈을 활성화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또 빗썸에서 거래대금 규모가 3위를 기록하는 등 국내 투자자들로부터 인기를 끌고 있는 것도 시세 상승에 한몫하고 있다.

한편 이날 인도 정부는 암호화폐 과세 방침을 구체화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암호화폐 거래소들을 상대로 과세 방침을 통보하고 세원을 확보하기 위해 전국적으로 투자자 현황을 조사하는데 착수했다. 한 인도 정부 관료는 “암호화폐 투자자들이 세금을 회피하는 일을 막고 자금 세탁 등 잠재적인 불법행위를 막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펀드업계에 보낸 서한을 통해 업계가 준비하고 있는 10여 종의 비트코인 금융상품에 대한 우려를 표시하고 이에 답변해 줄 것을 요구했다. 달리아 블래스 SEC 투자관리부장은 서한에서 비트코인 등을 기반으로 한 뮤추얼펀드나 상장지수펀드(ETF)의 안전성과 관련한 우려를 구체적으로 나열했고, 시장에서는 당분간 비트코인 ETF 상장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정훈 (futures@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