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백화점 엘리베이터 2m 추락..60대 남성 사망

최동수 기자 입력 2018.01.20. 23:22

서울 시내 한 백화점에서 승강기가 추락하는 사고로 60대 남성이 사망했다.

20일 양천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53분쯤 서울 양천구 목동에 있는 '행복한백화점' 6층에서 승강기가 2m가량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직후 현장에 도착한 구조대는 의식을 잃은 조씨에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한 후 병원으로 이송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기계 고장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찰·소방당국 "기계 고장 가능성..정확한 사고원인 파악중"
20일 서울 양천구 목동에 위치한 '행복한백화점'에서 승강기 추락사고가 발생해 60대 조모씨(66)가 사망했다. /사진제공=양천소방서


서울 시내 한 백화점에서 승강기가 추락하는 사고로 60대 남성이 사망했다.

20일 양천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53분쯤 서울 양천구 목동에 있는 '행복한백화점' 6층에서 승강기가 2m가량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승강기가 6층에서 멈춰 문이 열렸고 피해자 조모씨(66)가 내리려던 찰나 승강기가 추락해 조씨가 승강기와 벽 사이에 끼어 크게 다쳤다.

사고 직후 현장에 도착한 구조대는 의식을 잃은 조씨에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한 후 병원으로 이송했다. 하지만 조씨는 오후 7시48분쯤 다발성 골절 등으로 숨졌다.

당시 승강기 안에 있던 19명은 갇혀 있다가 약 15분 만에 구조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기계 고장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최동수 기자 firefly@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