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JTBC

[단독] 류충렬, 장인이 줬다던 '관봉 진술' 번복.."장석명이 줬다"

김필준 입력 2018. 01. 21. 21:15 수정 2018. 01. 21. 22:15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검찰 'MB 국정원 특활비' 관련 조사 중
장석명 전 비서관 22일 피의자 신분 재소환

[앵커]

검찰은 이명박 정부 시절, 민간인 사찰 폭로를 막는 데 국정원 특활비가 쓰였다는 의혹을 조사 중이지요. 검찰 조사에서, 당시 정부 인사의 진술이 바뀐 것으로 새롭게 취재가 됐습니다. 서울 중앙지검에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필준 기자! 오늘(21일) 조사 받고 있는 류충렬 전 공직복무관리관의 말이 바뀐 거죠? 어떻게 바뀌었습니까?  

[기자]

검찰은 오늘 류충렬 전 국무총리실 공직복무관리관을 불러 현재 10시간 넘게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명박 정부 시절 민간인 불법사찰을 폭로한 장진수 전 주무관이 입막음용으로 받았다던 관봉 5000만 원을 전달한 인사가 바로 류 전 관리관입니다.

류 전 관리관은 지난 2012년 민간인 사찰 의혹의 재수사 당시, 5000만 원의 출처에 대해 사망한 장인이 마련해준 돈이라고 주장했는데요.

이에 따라 돈의 출처는 밝히지 못한 채 당시 수사가 종결됐습니다.

하지만 사정당국에 따르면 오늘 조사에선 기존의 진술이 거짓이었다면서 장석명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준 돈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검찰은 내일 장석명 전 비서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다시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그동안 장 전 비서관도 문제의 돈 5000만원에 대해 존재 자체를 부인해 왔는데 내일 조사에선 어떤 변화가 있을지 주목됩니다.

[앵커]

검찰이 특활비 흐름을 살피고 있는데, 수사도 점점 윗선을 향해 간다고 보면 되겠습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앞서 구속된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이 국정원으로 받은 5000만 원은 민간인 사찰 관련자에게 전달하기 위해 썼다고 진술하면서 이번 수사가 본격화됐습니다.

내일 검찰 조사를 받게 된 장석명 전 공직기강비서관도 민정수석실 소속이었습니다.

검찰은 민정수석실의 핵심 비서관인 두 사람이 특활비를 통해 사찰 입막음을 한 배경에 윗선 지시가 있었는지 여부를 확인할 방침입니다.

두 사람의 직속상관은 당시 민정수석이던 권재진 전 법무부 장관이었습니다.

이에 따라 권 전 장관의 소환이 임박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실제 권 전 장관이 소환될 경우, 이 전 대통령에게도 보고가 있었는지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