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아베 "평창개회식 참석..문대통령에 위안부합의 이행 요구할 것"

입력 2018.01.24. 10:29 수정 2018.01.24. 16:44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4일 "사정이 허락하면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날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2020년 도쿄 올림픽이 있는 만큼 같은 아시아에서 개최되는 평창 올림픽 개회식에 가서 선수단을 격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동시에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일본의 입장을 확실하게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관저서 취재진에 언급.."최대로 높인 대북압력 유지 필요성 전할것"
평창올림픽 개회식 참석 의사 밝히는 아베 일본 총리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4일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 참석 및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의사를 밝히고 있다. 2018.1.24 choinal@yna.co.kr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4일 "사정이 허락하면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날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2020년 도쿄 올림픽이 있는 만큼 같은 아시아에서 개최되는 평창 올림픽 개회식에 가서 선수단을 격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녀는 오늘도 그날을 기다립니다' 평화의 소녀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총리는 "동시에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일본의 입장을 확실하게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5년 12월 위안부 합의에 대한 일본의 입장은 당시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해결됐다는 것이다.

아베 일본 총리, 평창올림픽 방한 추진 (PG) [제작 최자윤, 이태호] 사진 합성

이에 따라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이 이뤄지면 '위안부 문제에 대한 진심을 다한 사과' 등 한국의 추가 조치 요구에 대해 수용 불가 입장을 재차 밝힐 것으로 전망된다.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한미일 3국이 확실히 연대할 필요성, 최대한도로 높인 대북압력을 유지할 필요성에 대해서도 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취재보조 :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