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이뉴스24

김성태, 文 대통령의 원내대표 회담 제안에 '거부'

채송무기자 입력 2018. 01. 24. 16:31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여야 원내대표 초청 회담에 대해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보복 정치를 중단하지 않으면 국면 전환을 위한 원내대표 회담은 의미가 없다"고 거부했다.

김 원내대표는 24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면 전환을 위한 원내대표 회담은 국민들에게 보여주기 쇼 밖에 되지 않는다는 것을 자유한국당은 잘 알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문재인 정권이 정치보복·정책보복·인사 보복을 즉각 중단하고 셰계인의 한마당 축제인 평창 동계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이끌수 있는 리더십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보복 정치 중단 않으면 국면 전환 위한 회담 의미 없다"

<아이뉴스24>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여야 원내대표 초청 회담에 대해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보복 정치를 중단하지 않으면 국면 전환을 위한 원내대표 회담은 의미가 없다"고 거부했다.

김 원내대표는 24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면 전환을 위한 원내대표 회담은 국민들에게 보여주기 쇼 밖에 되지 않는다는 것을 자유한국당은 잘 알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문재인 정권이 정치보복·정책보복·인사 보복을 즉각 중단하고 셰계인의 한마당 축제인 평창 동계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이끌수 있는 리더십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전 정권에 대한 검찰 수사와 함께 KBS 고대영 전 사장 해임 등을 정치 보복에 포함하며 강하게 질타했다.

그는 "16일 남은 평창 올림픽으로 뉴스가 도배돼야 할 이 시점에 정치 보복 기사가 방송뉴스와 언론 지면을 다 채우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평창올림픽을 치르면서 대한민국의 브랜드 가치를 높일 절호의 시기에 김정은의 편애를 받고 있는 현송월의 공연단에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이 정권이 제대로 된 정권인가"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이런 엉뚱한 생각을 하고 있으니까 가상화폐 문제, 최저임금 문제, 부동산 정책, 어린이집 영어교육 금지 등 모든 것을 헛발질 하고 있는 것"이라며 "탁현민 행정관이 만들어주는 감성팔이 정치에만 문재인 대통령이 날이 새는지 모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