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홍준표 "중소기업 외국인노동자도 최저임금 올려줘야 하나"

김미영 입력 2018. 01. 26. 14:47

기사 도구 모음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6일 "중소기업에 외국인 근로자들이 많은데 정부 주장대로 최저임금을 올려주면 소비로 흘러 선순환 구조를 이루는 구조가 아니라는 게 세계적으로 밝혀져 있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생활정치' 4탄으로 경기도 시화공단의 한 중소기업 제조업체를 찾아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정책을 비난하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6일 시화공단 찾아 "최저임금 인상, 선순환 구조 안돼"
"미국도 지역마다 최저임금 달라.. 2월 국회서 바로잡을 것"
"옛날로 치면 추운 날씨도 아냐.. 중소기업에도 봄날 오길"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6일 “중소기업에 외국인 근로자들이 많은데 정부 주장대로 최저임금을 올려주면 소비로 흘러 선순환 구조를 이루는 구조가 아니라는 게 세계적으로 밝혀져 있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생활정치’ 4탄으로 경기도 시화공단의 한 중소기업 제조업체를 찾아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정책을 비난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최근 최저임금이 급격히 상승해서 (중소기업들이) 수출 물량을 따내놓고 맞추지도 못하거나 채산성도 악화돼 자영업자들 폐업이 속출하고 있다”며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2월 국회부터는 최저임금 인상 대책, 중소기업 대책을 본격적으로 세우기 위해 나왔다”고 운을 뗐다.

이어 “미국은 최저임금 금액이 지역마다 다르고, 시행도 업종마다 다르다”며 “정말로 필요한 부분은 인상하는 게 올바른 일이라고도 할 수 있지만 일률적인 인상 정책은 맞지 않다”고 비난했다.

그는 “일본도 민주당 하토야마 정권 때 소비하라고 세금을 국민에게 돌려줬지만 전부 은행으로 들어갔다”며 “정부가 주장을 하는 대로 (임금이 늘어) 소비가 늘고 경제가 선순환 구조로 된다는 건 잘못된 판단”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외국인 노동자를 특정해 “최저임금을 올려준다고 해도 우리 국내에서 소비되는 것이 아니라 대부분 올라간 임금은 본국으로 송금할 것”이라며 “김해에서도 보면 사실상 최저생활비만 소비하고 나머지는 전부 본국으로 보내서 최저임금의 인상 효과가 정부 주장대로 소비의 선순환 구조로 가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대표는 “우리가 새롭게 대책을 세워 업종별로나 외국인 근로자 부분도 다시 검토해야 하는 시점에 온 게 아닌가 한다”라며 “오늘 하고 싶은 말씀을 해주면 우리가 정리해 2월 국회에서 본격적으로 정부정책을 바로 잡으려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파주의보가 이어지고 있는 날씨도 언급, “옛날 같으면 추운 날씨도 아니다. 제가 대학다니면서 하숙할 때는 한밤중에 연탄을 갈고 했다”면서 “하지만 이제 곧 봄이 온다. 우리 중소기업에도 봄날이 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미영 (bomnal@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