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살아있는 개, 쓰레기 종량제 봉투에 버려진 채 발견

입력 2018.01.29. 15:55 수정 2018.01.29. 19:44

살아있는 개가 쓰레기 종량제 봉투에 담겨 버려진 채 발견됐다.

29일 충남 천안시유기동물보호소에 따르면 이날 0시께 천안시 동남구 신부동의 쓰레기 집하장에서 한 시민이 쓰레기 종량제 봉투 안에 살아있는 개가 있는 것을 보고 112에 신고했다.

경찰의 연락을 받고 출동한 천안시유기동물보호소가 개를 안전하게 구조했지만, 이날 오전 숨졌다.

천안시유기동물보호소는 이 개를 유기한 사람을 찾기 위해 경찰에 정식으로 수사 의뢰할 방침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천안유기동물보호소 "엄연한 동물보호법 위반.. 수사 의뢰할 것"
쓰레기봉투에 담겨 버려진 개 [천안시유기동물보호소 제공=연합뉴스]

(천안=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살아있는 개가 쓰레기 종량제 봉투에 담겨 버려진 채 발견됐다.

29일 충남 천안시유기동물보호소에 따르면 이날 0시께 천안시 동남구 신부동의 쓰레기 집하장에서 한 시민이 쓰레기 종량제 봉투 안에 살아있는 개가 있는 것을 보고 112에 신고했다.

이 시민은 "쓰레기 집하장 인근을 지나는데 개 신음이 나서 확인해보니 살아있는 개가 종량제 봉투 안에 있었다"며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개는 과일상자 크기의 종이상자에 담긴 채 종량제봉투에 넣어져 있었다.

이 개는 열 살이 넘은 것으로 추정되는 암컷 코카스패니엘로, 가쁜 숨을 쉬고 있었다.

경찰의 연락을 받고 출동한 천안시유기동물보호소가 개를 안전하게 구조했지만, 이날 오전 숨졌다.

천안시유기동물보호소는 이 개를 유기한 사람을 찾기 위해 경찰에 정식으로 수사 의뢰할 방침이다.

유기동물보호소 관계자는 "살아있는 개를 버리는 것은 엄연한 동물보호법 위반"이라며 "당시 영하의 추운 날씨에 개가 얼어 죽을 수도 있었던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이 장소에서 상자를 버리는 장면을 본 사람은 천안시유기동물보호소 홈페이지(dongi.org)로 제보해 달라"고 당부했다.

soyun@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