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3자 회동 직후 세월호 특조위 위축..해수부도 방해 공작

이성훈 기자 입력 2018. 01. 29. 20:15 수정 2018. 01. 29. 22:24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해수부, 파견 공무원들 철수..특조위 활동기간까지 축소

<앵커>

3자 회동 직후 세월호 특조위 활동은 실제로 급격하게 위축됐습니다. 특히 해수부는 특조위에 파견했던 공무원을 철수시키면서 활동기간도 축소시켰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와 새누리당, 해수부가 '3자 회동'을 가진 직후인 2015년 1월 20일, 새누리당이 추천한 특조위 위원이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세금 폭탄'이라는 김재원 당시 새누리당 의원의 발언을 거들고 나선 겁니다.

[황전원/前 세월호 특조위 상임위원(2015년 1월 20일) : 정체불명의 불법 유령조직인 세월호 조사위 설립 준비단은 즉각 해체돼야 합니다.]

해수부는 한술 더 떴습니다. 특조위가 제대로 구성되기도 전에 특조위 설립준비단에 파견된 해수부 공무원들을 철수시켰습니다.

당시 야당 측 위원들은 느닷없는 파견공무원 철수에 강하게 항의했지만 이유조차 제대로 듣지 못했습니다.

[박종운/前 세월호 특조위 상임위원 : 파견공무원이 있어야 조금이라도 작업이라도 하고 그러는데 그러면서 모든 부가 올스톱이 돼버렸죠. 내가 뭘 물어보면 모르겠다…]

여당 측 민간위원들은 아예 출근도 하지 않으면서 특조위 준비를 방해했습니다.

[권영빈/前 세월호 특조위 상임위원 : 여당 추천 부위원장이 데리고 온 민간위원 세 명도 출근을 안 하고 뭐 이러니까 뭘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죠.]

이런 방해공작 일부는 2015년 11월, 세월호 특조위 활동을 훼방 놓기 위한 해수부의 대응 문건이 공개되면서 사실로 드러나기도 했습니다.

해수부는 지난달 자체 감사를 통해 일부 직원들이 법무법인 자문까지 무시하고 특조위 활동 기간을 축소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검찰에 수사 의뢰했습니다.

(영상편집 : 최진화)

이성훈 기자sunghoon@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