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유기견보호센터서 개 50여마리 사체 발견.."굶기고 사체 방치"

입력 2018. 01. 31. 15:51

기사 도구 모음

전북 익산시 한 유기동물보호센터에서 숨진 개 50여 마리가 마대자루에 담긴 채 발견됐다.

익산시는 동물 사체 유기를 문제 삼아 해당 센터를 지정 취소했지만, 센터장에 대한 법적 조치를 검토하지 않아 비난 여론이 일고 있다.

익산시 관계자는 "해당 유기동물센터에서 수백 마리가 폐사한 것으로 보이지만 정확한 수는 집계하기 어렵다"며 "센터 지정 취소로 상응하는 처벌을 받았다고 본다. 수사기관에 사건을 의뢰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기동물 25마리 다른 보호센터로 이관..이 중 14마리도 숨져
익산시 "센터 지정 취소..센터장에 대한 법적 조치 안 해" 논란
동물보호센터에서 발견된 개 사체 [동물보호협회 촬영 제공=연합뉴스]

(익산=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북 익산시 한 유기동물보호센터에서 숨진 개 50여 마리가 마대자루에 담긴 채 발견됐다.

익산시는 동물 사체 유기를 문제 삼아 해당 센터를 지정 취소했지만, 센터장에 대한 법적 조치를 검토하지 않아 비난 여론이 일고 있다.

31일 익산시와 한 동물보호협회에 따르면 지난 10일 이 보호센터 창고에서 숨진 개가 무더기로 쏟아져 나왔다.

사체가 담긴 자루는 창고에 겹겹이 쌓여 있었고, 일부 사체는 바닥에 나뒹굴고 있었다.

단체는 집단으로 동물이 죽은 이유를 묻는 등 센터장에게 거세게 항의하고 지난 17일 '합동 동물 위령제'를 지냈다.

이 센터에서 관리하던 유기동물 25마리는 다른 지역 보호센터로 옮겨졌지만, 이 중 약 14마리도 숨졌다.

당시 유기동물들은 장기간 음식물을 먹지 못해 건강상태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동물보호협회는 "이 유기동물보호센터는 이전에도 안락사한 동물을 건강원에 보냈다는 의혹이 일었던 곳"이라며 "수용한 유기동물을 굶기고 물조차 주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협회는 전국 28개 동물보호협회와 협의해 해당 유기동물보호센터장을 수사기관에 고발할 방침이다.

동물보호센터에서 발견된 개 사체 [동물보호협회 촬영 제공=연합뉴스]

익산시 유기동물 관리 소홀을 문제 삼아 지난해 12월 말 해당 센터 지정을 취소했다.

하지만 이곳에서 폐사한 유기동물 수를 정확히 집계하지 않고 폐사 이유도 조사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동물보호협회에서 제기한 동물 학대 정황이 곳곳에서 드러났지만, 경찰 수사 의뢰도 검토하지 않았다.

익산시 관계자는 "해당 유기동물센터에서 수백 마리가 폐사한 것으로 보이지만 정확한 수는 집계하기 어렵다"며 "센터 지정 취소로 상응하는 처벌을 받았다고 본다. 수사기관에 사건을 의뢰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do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