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노사정 대표자 회의서 '포스코 근로자 질식사' 도마 위에

입력 2018. 01. 31. 16:30

기사 도구 모음

포스코 포항제철소 근로자 4명이 가스에 질식해 숨진 사고가 31일 열린 노사정 대표자 6자 회의에서 도마 위에 올랐다.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은 회의에 앞서 인사말을 통해 "어제 포스코 하도급업체 조합원 분향소에서 유족들을 만나고 왔다"며 "유족들은 '뼈 빠지게 일하면서 제대로 된 대우도 못 받고 영문도 모른 채 죽었다'고 말하면서 오열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포스코 사과·재발 방지' 요구
참석자들 침통..김영주 장관 "산재도 사회적 대화에서 다루자"
발언하는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노사정위원회 개편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노사정 대표자 6차 회의가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에스타워에 있는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열리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문성현 노사정위원장, 박태주 노사정위 상임위원,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박병원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2018.1.31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범수 기자 = 포스코 포항제철소 근로자 4명이 가스에 질식해 숨진 사고가 31일 열린 노사정 대표자 6자 회의에서 도마 위에 올랐다.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은 회의에 앞서 인사말을 통해 "어제 포스코 하도급업체 조합원 분향소에서 유족들을 만나고 왔다"며 "유족들은 '뼈 빠지게 일하면서 제대로 된 대우도 못 받고 영문도 모른 채 죽었다'고 말하면서 오열했다"고 전했다.

또 "한 아이는 아빠가 어떻게 됐는지 잘 모르면서도 눈물을 흘리고 있어서 마음이 너무 아팠다"면서 "유족들은 원인 규명을 요구하면서 다시는 이런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한국노총이 나서 달라고 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이 이같이 말하자 문성현 노사정위원장, 박병원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등 다른 참석자들은 일제히 고개를 숙인 뒤 침통한 표정을 지었다.

김 위원장은 "이번 사고는 대기업의 횡포, 원·하청 문제, 위험의 외주화에 처한 우리 노동자들의 현주소를 보여준다"며 "합동조사위원회가 원인을 철저히 규명해 유족에게 소상히 알리고 포스코는 진심 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른 무엇보다도 정부와 국회는 위험의 외주화 금지와 재발 방지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면서 "정부가 표방하는 노동 존중사회도 산재 없는 안전한 사회가 보장될 때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에 김영주 고용부 장관은 "이번에는 대충 넘어가지 않고 어떻게 해결하고 어떻게 책임질 것인가 꼼꼼히 따지겠다"면서 강도 높은 수준의 책임자 처벌과 재발 방지책 마련을 약속했다.

김 장관은 "이번 사고를 비롯한 산재 문제는 사회적 대화 자리에서도 얼마든지 다룰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열릴 노사정 대표자 회의에서 포스코 사고를 비롯해 산재 문제 대책을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앞서 지난 25일 오후 4시께 포항시 남구 괴동동 포항제철소 내 공장에서 외주업체 소속 근로자 이 모(47) 씨 등 4명이 질소가스에 질식해 포항 시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모두 숨졌다.

bumso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