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임은정 검사, 조희진 진상조사단장에 사퇴 요구

입력 2018.02.02. 23:51 수정 2018.02.03. 01:21

임은정 서울북부지검 검사가 검찰 내 성추행 조사단장을 맡은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에게 즉각 사퇴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예상됩니다.

법조계에 따르면 임 검사는 조 검사장에게 조사단장직에서 즉각 사퇴하라는 내용의 이메일을 보냈습니다.

임 검사가 지난 2016년 SNS로 한 검찰 간부의 성폭력 의혹을 제기하자, 조 검사장이 폭언과 함께 이를 무마하려는 태도를 보였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임은정 서울북부지검 검사가 검찰 내 성추행 조사단장을 맡은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에게 즉각 사퇴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예상됩니다.

법조계에 따르면 임 검사는 조 검사장에게 조사단장직에서 즉각 사퇴하라는 내용의 이메일을 보냈습니다.

임 검사가 지난 2016년 SNS로 한 검찰 간부의 성폭력 의혹을 제기하자, 조 검사장이 폭언과 함께 이를 무마하려는 태도를 보였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조 단장은 조사단을 통해 '수사 결과로 말하겠다'고 짧게 입장을 밝혔습니다.

임 검사는 또 박상기 법무부 장관, 문무일 검찰총장에게도 같은 취지의 이메일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