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교도 "아베, 한일정상회담서 韓거주 일본인 대피협력 요청할듯"

입력 2018.02.03. 09:54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오는 9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유사시에 대비, 한국 내 일본인 대피에 대해 협력을 요청할 의향을 굳혔다고 교도통신이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3일 보도했다.

그간 대북 위기를 부각해 온 일본 정부는 한반도 유사사태 발생시 한국거주 자국민을 주한미군 등의 도움을 얻어 대피시켜야 한다며, 과잉 대응이라는 비판에도 자위대를 활용하는 관련 계획을 구체화해 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오는 9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유사시에 대비, 한국 내 일본인 대피에 대해 협력을 요청할 의향을 굳혔다고 교도통신이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3일 보도했다.

통신은 이는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북한 정세가 긴박해질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달 31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일본인의 안전을 위해 한국에 협력을 확실히 요청하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한일 정상회담의 예상 의제를 정리한 일본 측 준비자료에도 자국민 대피 관련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통신은 외교 소식통을 인용, 정상회담은 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앞서 평창에서 45분간 열리는 방향으로 조정되고 있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자국민 대피계획 마련의 긴급성을 주장한 뒤 실무자 간 협의 진행을 요청할 것으로 전해졌다.

그간 대북 위기를 부각해 온 일본 정부는 한반도 유사사태 발생시 한국거주 자국민을 주한미군 등의 도움을 얻어 대피시켜야 한다며, 과잉 대응이라는 비판에도 자위대를 활용하는 관련 계획을 구체화해 왔다.

구체적으로 전세기 파견 외에 부산까지 자국민을 육상수송하고 선박으로 쓰시마(對馬·대마도)로 대피시키는 계획을 구상 중인 것으로 보도됐다. 여행자를 포함해 한국에 머무는 일본인은 6만명 정도로 추산된다.

통신은 "일본 측은 그동안 한국 측에 자위대 파견 협의를 제의했지만, 한국 측의 신중한 자세가 강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아베 日 총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jsk@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