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대구 4층 규모 여관서 불..17명 대피(종합)

입력 2018.02.03. 22:58

3일 오후 8시 43분께 대구시 남구 대명동 4층 규모 여관에서 불이 나 30분 만에 진화됐다.

불이 나자 투숙객과 업주 등 17명이 대피하거나 119소방대에 의해 구조됐다.

이 가운데 10명이 연기를 들이마시거나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

또 소방대원 1명이 진화 과정에서 방화복이 녹아 어깨에 화상을 입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화재 스프링클러

(대구=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3일 오후 8시 43분께 대구시 남구 대명동 4층 규모 여관에서 불이 나 30분 만에 진화됐다.

불이 나자 투숙객과 업주 등 17명이 대피하거나 119소방대에 의해 구조됐다. 이 가운데 10명이 연기를 들이마시거나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

또 소방대원 1명이 진화 과정에서 방화복이 녹아 어깨에 화상을 입었다.

이 불로 건물과 내부 집기가 탔다.

경찰은 주민 신고를 바탕으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 등을 조사하고 있다.

sds123@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