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입춘 날씨 왜 이래?"..50년새 두번째로 추워

남형도 기자 입력 2018.02.04. 14:01

봄이 시작된다는 '입춘(立春)'이 4일 찾아왔지만 극강 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최근 50년새 가장 추운 입춘 날씨를 기록한 것은 2006년 2월4일로 최저기온이 무려 영하 13.1도까지 곤두박질쳤다.

역대 입춘 날씨 중 기록할 만한 추위를 보인 것은 2014년(최저기온 영하 10.5도, 평균기온 영하 7.4도), 1986년(최저기온 영하 12.7도, 평균기온 영하 8.2도), 1980년(최저기온 영하 12.7도, 평균기온 영하 9.8도) 등이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06년 최저기온 영하 13.1도 '가장 추웠던 입춘'
입춘인 4일 오전 제주시 오라동 한 도로변에 핀 동백꽃에 눈이 쌓여있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현재 제주도 산지에는 대설경보, 제주도 동부와 북부에는 대설주의보가 발효 중이다./사진=뉴스1

봄이 시작된다는 '입춘(立春)'이 4일 찾아왔지만 극강 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무려 영하 13도에 육박하는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것. 이는 최근 50년새 도래한 입춘 날씨 중 2번째 추운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42분 기준 최저기온은 영하 12.8도, 최고기온은 영하 6.8도로 1968년 이후 역대 2번째로 추운 입춘 날씨를 기록 중이다.

최근 50년새 가장 추운 입춘 날씨를 기록한 것은 2006년 2월4일로 최저기온이 무려 영하 13.1도까지 곤두박질쳤다. 최고기온은 영하 4.6도, 평균기온은 영하 9.3도를 기록했다.

입춘을 하루 앞둔 3일 혹한과 눈발 속에서도 전남 담양커피농장 커피나무 새싹이 떡잎을 내밀며 자라고 있다./사진=담양커피농장 제공

역대 입춘 날씨 중 기록할 만한 추위를 보인 것은 2014년(최저기온 영하 10.5도, 평균기온 영하 7.4도), 1986년(최저기온 영하 12.7도, 평균기온 영하 8.2도), 1980년(최저기온 영하 12.7도, 평균기온 영하 9.8도) 등이 있다.

반면 2009년 입춘 때는 최저기온 1.5도, 최고기온 8.9도, 평균기온 4.4도 등 따뜻한 날씨를 보였고, 2011년에도 최저기온이 영하 1.3도, 최고기온 7도, 평균 기온 1.3도로 대체로 영상 날씨를 보이기도 했다.

옛 속담에서도 입춘이라고 해서 바로 따뜻해지는 날씨를 보이지 않았던 것을 찾을 수 있다. '이월에 물독 터진다', '입춘 거꾸로 붙였나', '입춘에 장독 오줌독 깨진다', '입춘추위는 꿔다 해도 한다' 등 입춘 추위를 드러내는 속담들도 있다.

남형도 기자 human@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2.26. 10:57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