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성폭력 피해 털어놨지만.." 조희진 단장 과거 폭로한 임은정 검사

천금주 기자 입력 2018.02.06. 07:50

임은정 서울북부지검 검사가 과거 여검사 모임의 리더 격이었던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에게 자신의 성폭력 피해 사실을 고백했지만 아무런 조치도 취해지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임 검사는 2007년 1박2일로 진행된 여검사 모임에서 자신의 피해 사실을 얘기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임은정 서울북부지검 검사가 과거 여검사 모임의 리더 격이었던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에게 자신의 성폭력 피해 사실을 고백했지만 아무런 조치도 취해지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임 검사는 5일 검찰 내부 통신망 ‘이프로스’에 과거 부장검사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밝혔다. 글에 따르면 임 검사는 2003년 5월 경주지청에서 근무할 당시 자신의 직속상관인 A부장검사로부터 강제 키스를 당했다고 했다.

임 검사는 “집까지 바래다준 A부장이 ‘물을 달라’고 해서 만취한 정신에 물을 주고 엘리베이터까지 배웅했는데 갑자기 입 안으로 들어오는 물컹한 혀에 술이 확 깼다”고 했다. 임 검사가 관사로 들어가려고 현관문을 열자 A부장은 임 검사를 밀치고 집 안까지 들어와 임 검사에게 추근거렸다.

임 검사가 비명을 지르겠다고 위협하며 실랑이를 벌인 끝에 A부장은 밖으로 나갔다. 그러나 임 검사가 문을 걸어 잠근 뒤 A부장은 계속 초인종을 눌렀다. 이후 임 검사는 수석 검사를 통해 A부장의 사표를 받아 달라고 요구했지만 해결되지 않았다.

임 검사는 지청장에게 찾아가 “주거침입 강간미수 고소도 불사하겠다. 사표를 받아 달라”고 한 뒤에 비로소 A부장이 사직서를 제출했다.

이 같은 사실을 ‘성추행 사건 진상 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의 단장인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에게 털어놨지만 후속조치가 없었다고 했다. 임 검사는 2007년 1박2일로 진행된 여검사 모임에서 자신의 피해 사실을 얘기했다고 밝혔다.

임 검사는 “그때 무언가 조치를 해주셨다면 2010년 서지현 검사의 불행한 강제 추행 피해도 없었거나 최소 피해가 있더라도 즉시 적절한 조치가 취해졌을 것”이라며 “조 단장의 조사단장 자격에 이의를 제기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 외에 임 검사는 2005년 부산지검에서 근무할 때 성 관련 추문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임 검사는 “전직 검사 출신 변호사가 주최한 저녁 자리가 끝나고 당시 성매매 전담 업무를 맡았던 B부장은 성매매를 하러 갔다”며 “B부장이 성매매 피의자로 보여 상부에 정식으로 문제제기를 했지만 왜 부산지검이 왜 감찰 착수를 안 했는지 지금도 이해하기 어렵다”고 폭로했다.

임 검사는 이어 “이후부터 인사상의 불이익을 받았다”며 “2007년 광주지검 공판부에 배치된 이유는 ‘부장에게 꼬리 치다가 뒤통수치는 꽃뱀 같은 여검사’라는 풍문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