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2PM, 평창 동계올림픽서 모두 뭉친다.."군복무 택연도 온다"

김유림 기자 입력 2018.02.06. 14:28

그룹 2PM(준케이, 닉쿤, 택연, 우영, 준호, 찬성)이 평창동계올림픽에서 6인 '완전체'로 무대를 선보인다.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 헤드라이너쇼 역시 택연 혼자 출연 예정이었으나, 이 소식을 접한 2PM 멤버들이 택연을 위해 흔쾌히 동반 참여 의사를 밝혀 완전체 무대가 성사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image
 

그룹 2PM(준케이, 닉쿤, 택연, 우영, 준호, 찬성)이 평창동계올림픽에서 6인 '완전체'로 무대를 선보인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2PM은 오는 2월 19일 강원도 평창군 메달플라자에서 열리는 '헤드라이너쇼'에 참석한다. 지난 2017년 9월 입대한 멤버 택연을 포함해 '6인조 완전체' 2PM이 오랜만에 무대에 서게 됐다.

현재 군 복무 중인 택연은 국가적 대행사인 평창 동계올림픽을 위한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육군 공연 지원 요원'으로 나라의 부름을 받았다.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 헤드라이너쇼 역시 택연 혼자 출연 예정이었으나, 이 소식을 접한 2PM 멤버들이 택연을 위해 흔쾌히 동반 참여 의사를 밝혀 완전체 무대가 성사됐다.

2PM 멤버들은 별도의 출연료를 받지 않고 각자의 개인 스케줄을 조정하는 등 참석에 열의를 보이면서 변함없는 팀워크와 우정을 과시했다고 알려졌다. 

앞서 준케이, 닉쿤, 우영, 준호, 찬성은 지난 3일 포털 사이트 네이버 'V LIVE'를 통해 "국가의 큰 행사에 택연과 함께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며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선수들을 응원하는 마음을 담아 멋진 무대를 만들겠다"고 참여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최근 2PM은 군 복무 중인 택연을 제외하고 5명의 멤버가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와 두 번째 재계약을 맺었다. 특히 2PM은 소속사 내 최고참에 걸맞게 'JYP 대외협력 이사'의 임무를 맡아 JYP를 외부에 적극 알리는 데 일익을 담당할 예정이라고 밝혀 주목을 받았다.

한편, 2PM은 지난해 6월에 열린 완전체 콘서트 이후 각자 음반, 콘서트, 연기, 해외 활동 등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 JYP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2.25. 06:10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