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WHY] #스타와 여신 #3백85억 원의 사나이 #류현진&배지현

editor 김명희 기자 입력 2018.02.08. 14:14

LA 다저스 소속으로 활동 중인 야구 선수 류현진(31)과 '야구 여신' 배지현(31) 아나운서가 1월 5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웨딩마치를 울렸다.

동갑내기인 두 사람은 2년 전 배 아나운서가 소속돼 있는 MBC스포츠플러스 정민철 해설위원의 소개로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으며, 지난해 9월 결혼을 전제로 열애 중임을 공식 발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우먼동아일보]

LA 다저스 소속으로 활동 중인 야구 선수 류현진(31)과 '야구 여신’ 배지현(31) 아나운서가 1월 5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웨딩마치를 울렸다. 동갑내기인 두 사람은 2년 전 배 아나운서가 소속돼 있는 MBC스포츠플러스 정민철 해설위원의 소개로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으며, 지난해 9월 결혼을 전제로 열애 중임을 공식 발표했다. 

결혼식 날 류현진 선수는 네크라인이 깊고 좁은 스타일의 턱시도에 보타이를 매치해 훈훈하면서도 슬림해 보였으며 배지현 아나운서는 어깨 부분을 시스루 처리한 튜브 톱 드레스를 선택해 청초하고 단아한 이미지를 연출했다. 

야구를 매개로 사랑을 키운 커플인 만큼 결혼식은 스포츠인들의 축제를 방불케 했다. 류현진이 한화에서 활동하던 시절 감독을 맡았던 인연으로 주례를 선 김인식 전 야구 국가대표 감독은 "현진이가 경기에서 이길 때마다 전화를 걸어온다. 올해는 열다섯 번 정도 전화를 받으면 좋겠다"며 류 선수의 선전을 기원했다. 김 전 감독은 또 "운동선수에게 가정은 특히나 중요하다. 류 선수가 타국에서 활동하는 만큼 가정이라는 둥지를 통해 심리적 안정을 얻길 바란다. 더불어 자녀는 셋 이상 낳으면 좋겠다"고 덕담을 건넸다. 이날 결혼식의 사회는 유재석, 축가는 평소 류현진과 친분이 두터운 김종국이 맡았으며 추신수·김현수·양준혁·황재균 등 야구인은 물론 공서영·김선신·박신영 스포츠 아나운서, 백지영·이광수·지석진·정용화·홍수아·이휘재·오지호 등 연예인들이 참석해 부부의 앞날을 축복했다. 

결혼식을 마친 후 류현진 커플은 "한결같은 따뜻함을 가질 수 있는 동반자, 좋은 영향을 끼치는 긍정적인 부부,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 두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매 순간 아끼며 배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배지현 아나운서는 결혼 후 아나운서 일을 정리하고 류현진 선수와 미국으로 건너가 내조에만 전념할 예정이다. 

2006년 한화 소속으로 프로야구에 입문한 류현진은 7년 동안 KBO에서 통산 98승 52패 1세이브, 방어율 2.80을 기록했으며 2012년 말 6년간 3천6백만 달러(약 3백85억 원)를 받는 조건으로 LA 다저스에 입단했다. 2018년은 류현진이 다저스와 계약한 마지막 해로, 이번 시즌 얼마나 좋은 활약을 펼치느냐에 따라 향후 몸값이 결정된다. 류 선수가 아내의 내조에 힘입어 올해 메이저리그 특급 투수로 거듭나길 기대하는 이유다.

designer 김영화
사진제공 코엔스타즈

editor 김명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