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트럼프 "평창올림픽 성공 기원"..외신, 김여정 방남에 큰 관심

입력 2018.02.08. 19:31 수정 2018.02.08. 20:04

평창 올림픽 개막식에 김여정이 오기로 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해외 반응도 뜨겁습니다.

외신들은 김여정의 방남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김정은의 강한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며 북미 간 접촉 가능성에도 주목했습니다.

대화무드 속에 평창올림픽을 주시하는 외신들은 특히 김여정의 방남 소식에 크게 주목했습니다.

CNN 방송도 "북미 관계의 잠재적 돌파구를 위한 희망을 높이게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앵커멘트 】 평창 올림픽 개막식에 김여정이 오기로 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해외 반응도 뜨겁습니다. 외신들은 김여정의 방남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김정은의 강한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며 북미 간 접촉 가능성에도 주목했습니다. 이동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대화무드 속에 평창올림픽을 주시하는 외신들은 특히 김여정의 방남 소식에 크게 주목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김여정을 실세 여동생, 김정은의 이방카라고 소개했고,

CNN 방송도 "북미 관계의 잠재적 돌파구를 위한 희망을 높이게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 인터뷰 : 고든 창 / 대북 전문가 - "이번 올림픽에 김여정이 방문하는 것은 가장 고도로 연출된 행위로 볼 수 있습니다."

중국과 일본 언론들도 김여정 방남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김정은의 확고한 결심을 보여준 것"이며 "문재인 정권과 신뢰를 구축해 나가길 진심으로 원한다는 표시"라고 분석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매티스 미 국방장관도 전쟁 가능성이 높아졌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을 부인하며, 여전히 외교적 해법이 우선임을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제임스 매티스 / 미국 국방장관 - "한국 상황에 관한 한 확고하게 외교적 선로 안에 있습니다."

한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한국이 위대한 국가임을 모두에게 보여줄 기회"라며, "한국인이 이룩해온 것들이 실로 놀랍다"고 치켜세웠습니다.

MBN뉴스 이동화입니다. [idoido@mbn.co.kr]

영상편집 : 한주희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