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모든 한국인 일본의 식민지배에 감사" NBC 평창 중계 망언

추인영 입력 2018.02.10. 14:1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주관 방송사인 미국 NBC가 9일 올림픽 개막식 생중계에서 아나운서의 망언으로 온라인에서 비난을 사고 있다.
강릉아이스아레나 믹스트존에서 가장 앞자리를 선점한 NBC 취재진. 박소영 기자
이날 올림픽 중계에 나선 NBC 아나운서는 일본 선수단 입장 당시 “일본은 한국을 1910년부터 1945년까지 식민지 지배를 했다. 하지만 모든 한국인은 ‘일본은 한국의 경제발전에 큰 영향을 미친 문화·기술·경제적 모델이다’라고 말한다”고 했다.
9일 평창 올림픽파크에서 열린 2018평창 겨울올림픽 개막식에서 입장하는 일본 선수단. [연합뉴스]
[사진 트위터 캡처]
강릉 올림픽파크에 주차된 올림픽 주관방송사 NBC의 중계차. 박소영 기자
이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는 한국인뿐 아니라 다른 국적의 트위터 이용자들까지 이 아나운서의 발언을 비난하며 NBC의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한 트위터 이용자(아이디 awok****)는 NBC를 태그하고 “올림픽 개막식 중계에서 일본 선수단 입장 당시 발언에 동의할 수 없다. 팩트도 아니다”라면서 “일본은 (식민 지배 당시) 한국을 문화·경제적으로 파괴했다”고 주장했다.

다른 이용자들도 “누가 그런 말도 안 되는 발언을 하라고 시켰나”(아이디 the_sur*******), “당신이 정말 ‘모든 한국인’이 그렇게 생각한다고 믿는다면 정말 한국을 알지 못하는 것”(아이디 asunny*********)이라고 비판했다.
[사진 트위터 캡처]
또 “어떤 한국인도 그렇게 말하지는 않는다. 당신은 더 책임있는 태도로 공부해야 한다. 좋은 언론인이 되길. 부끄럽다”(아이디 yi_****), “잘못됐을 뿐 아니라 완전히 무례한 발언이다. ‘모든’ 한국인이 당신의 발언에 동의하지 않는다, NBC 부끄럽다”(아이디 song2********) 등의 비난이 쏟아졌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