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MB, 장다사로 영장기각에 한숨돌렸지만..화수분 혐의 '첩첩산중'

심언기 기자 입력 2018.02.13. 23:37

장다사로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61)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MB정부의 조직적 선거개입 의혹 수사에 제동이 걸렸다.

검찰은 장 전 기획관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건네받은 특수활동비가 18대 총선을 위한 여론조사 등에 사용된 정황을 포착했다.

아울러 전열을 재정비한 검찰이 장 전 기획관에 대한 혐의 증언·증거 등을 보강한 뒤 구속영장을 재청구할 가능성도 높게 점쳐진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불법 선거개입 수사 다소 주춤..영장 재청구 가능성
국정원 뇌물·다스·사찰·기록물법 위반 등 연루 의혹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수수한 의혹을 받고 있는 장다사로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2018.2.7/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심언기 기자 = 장다사로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61)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MB정부의 조직적 선거개입 의혹 수사에 제동이 걸렸다.

검찰은 장 전 기획관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건네받은 특수활동비가 18대 총선을 위한 여론조사 등에 사용된 정황을 포착했다. 19대 총선때 청와대 돈을 불법 여론조사에 쓴 혐의도 있다. 검찰은 그 최종 윗선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76)을 의심해왔다.

이명박정부 청와대의 조직적 총선 불법개입 의혹 수사가 다소 주춤하더라도 이 전 대통령이 마음을 놓기엔 이르다. 검찰의 Δ다스 Δ불법비자금 조성 Δ국정원 특수활동비 불법수수 Δ민간인 사찰 Δ대통령기록물법 위반 등 수사에서 성과가 잇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장 전 기획관은 'MB 집사' 김백준 전 기획관(78)에 이어 총무기획관으로 재직하며 청와대 안살림을 관리했다. 검찰은 바통을 건네받은 장 전 기획관이 국정원 특활비 수수 및 전달 과정에 관여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해왔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지난 6일 오전 장 전 기획관과 박재완 전 정무수석(63)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오후에는 이들을 소환조사했다. 이어 지난 11일 장 전 기획관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뇌물, 허위공문서작성 및 행사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왔다.

장 전 기획관은 국정원 특활비 10억여원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뇌물)를 받고 있다. 장 전 기획관은 이 특활비로 총선 대비용 여론조사를 벌이고 이를 정책수행을 위한 여론조사로 포장해 집행한 혐의(허위공문서작성 및 행사)도 받고 있다.

검찰은 박 전 수석과 장 전 기획관에게 흘러간 국정원 자금이 2008년 18대 총선을 앞두고 총선 대비 여론조사 비용으로 쓰인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이 돈이 한나라당 내에서 '친이(친이명박)'와 '친박(친박근혜)' 후보들의 지지율을 분석하기 위한 여론조사 비용으로 사용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명박정부 청와대는 18대 총선뿐 아니라 19대 총선때도 국고를 쏟아부으며 선거 물밑작업에 나선 것으로 조사됐다. 장 전 기획관에게 적용된 허위공문서 작성 및 행사 혐의는 2012년 총선 후보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비를 거짓으로 작성, 청와대 자금으로 충당한 사실이 확인돼 적용했다.

그러나 서울중앙지법 권순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3일 오전 10시30분 장 전 기획관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후 같은날 오후 11시8분쯤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권 부장판사는 "혐의 소명의 정도에 비춰 피의자가 죄책을 다툴 여지가 있다"면서 "주거가 일정하고 소환에 응하고 있는 점을 종합하면 현 단계에서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기각 사유를 밝혔다.

장 전 기획관 신병을 확보해 MB정부의 불법 선거개입 전모를 파헤치고 연루자와 그 윗선을 규명하려 했던 검찰의 수사 구상도 다소 어그러지게 됐다.

최측근인 장 전 기획관에 대한 영장이 기각되면서 이 전 대통령은 한숨 돌렸다. 그러나 국정원 특활비, 다스 실소유 및 불법비자금 조성 의혹, 민간인사찰, 대통령기록물법 위반 등 의혹과 혐의는 여전히 산더미다.

자신을 둘러싼 수사에서 측근들이 줄구속된데다 기소된 김백준 전 기획관 공소장에는 이미 '주범'으로 적시된 상태다. 대통령기록물법 위반 혐의도 사실상 인정했다. 이 전 대통령이 제기된 의혹 모두를 뒤집기는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아울러 전열을 재정비한 검찰이 장 전 기획관에 대한 혐의 증언·증거 등을 보강한 뒤 구속영장을 재청구할 가능성도 높게 점쳐진다.

maintain@

실시간 주요이슈

2018.09.22. 22:08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