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는 것도 가는 것도 혼자'..50대 여성 고독사

부산CBS 강민정 기자 입력 2018.02.14. 07:51

부산에서 기초생활수급에 의지해 혼자 살던 5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13일 오전 11시 10분쯤 부산 북구 덕천동의 한 아파트 거실에서 김모(57·여)씨가 숨져 있는 것을 경찰이 발견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10년 전 사업에 실패한 남편과 이혼한 뒤 혼자 살아왔으며, 우울증과 조현병 등을 겪어왔다.

경찰은 "지난 1일부터 여동생이 연락되지 않는다"는 A씨의 친오빠 B(65)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숨진 A씨를 발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산에서 기초생활수급에 의지해 혼자 살던 5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13일 오전 11시 10분쯤 부산 북구 덕천동의 한 아파트 거실에서 김모(57·여)씨가 숨져 있는 것을 경찰이 발견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10년 전 사업에 실패한 남편과 이혼한 뒤 혼자 살아왔으며, 우울증과 조현병 등을 겪어왔다.

경찰은 "지난 1일부터 여동생이 연락되지 않는다"는 A씨의 친오빠 B(65)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숨진 A씨를 발견했다.

발견 당시 A씨는 거실에 쓰러진 채 숨져 있었으며, 이미 심하게 부패한 상태였다.

경찰은 우울증을 겪는 A씨가 음식을 제때 섭취하지 않아 영양 결핍으로 숨졌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부산CBS 강민정 기자] kmj@c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