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부산서 50대女 고독사..사망 후 한 달 만에 발견 추정

백승목 기자 입력 2018.02.14. 08:3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부산서 혼자 살던 50대 여성이 숨진 지 한 달여 만에 발견됐다.

부산북부경찰서는 14일 부산 북구의 한 아파트 거실에서 이 집에 살던 ㄱ씨(57)가 지난 13일 오전 11시10분쯤 숨져 있는 것을 출동한 경찰이 발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ㄱ씨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친오빠의 신고를 받고 이날 ㄱ씨의 집을 찾았다가 시신을 발견했다.

검안의는 ㄱ씨가 영양대사 장애로 숨진 것으로 추정했다. ㄱ씨는 10년 전부터 가족과 떨어져 살면서 우울증을 겪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시신 부패상태에 미뤄 ㄱ씨가 숨진 지 한 달 가량 되는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부산에서는 지난해 6월부터 12월까지 모두 40건의 고독사가 발생했다. 51살~64살의 중·장년층 고독사가 20건으로 전체의 50%에 이르러 65세 이상 노인층(14건·36%) 보다 더 많았다.

이 때문에 중·장년층의 고독사 예방사업이 필요성이 제기됐지만, 부산시가 올해 중·장년층 고독사 예방사업과 중·장년층 사회관계망 회복사업 예산을 배정하지 않아 부산시의회로부터 질타를 받기도 했다.

<백승목 기자 smbaek@kyunghyang.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