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일보

환경부, WHO 아시아환경보건센터 한국 유치 나서

고은경 입력 2018.02.15. 14:06

미세먼지나 석면 등 환경문제는 이제 단일 국가 문제만이 아니다.

환경부가 이런 문제 해결을 위해 범 아시아적인 공동 대응이 필요하다고 보고 세계보건기구(WHO)의 환경보건센터 유치에 나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세먼지ㆍ석면 해결 위해 아시아 공동대응 기구 필요”

환경재단은 "환경ㆍ보건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범 아시아적인 공동 대응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 세계보건기구(WHO)의 환경보건센터 한국 유치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게티이미지뱅크

미세먼지나 석면 등 환경문제는 이제 단일 국가 문제만이 아니다. 환경ㆍ보건 문제는 국경을 넘나들기 때문이다. 환경부가 이런 문제 해결을 위해 범 아시아적인 공동 대응이 필요하다고 보고 세계보건기구(WHO)의 환경보건센터 유치에 나섰다.

13일 서울 중구 환경재단에서 열린 '세계보건기구(WHO) 아시아 환경보건센터 한국 유치의 중요성에 대한 토론회'에서 김록호 WHO 서태평양지역사무소 환경보건 책임자(코디네이터)는 “환경부가 지난달 WHO 서태평양지역사무소(WPRO)에 유치 신청서를 제출했다”며 “환경보건센터 신청은 한국이 유일해 유치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서울시와 인천시는 각각 아시아 환경보건센터 사무실 유치를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치여부는 오는 7월 결정될 예정이다.

김 책임자에 따르면 유럽 환경보건센터의 경우 2002년 독일이 본에 유치했는데 독일 측에서는 예산 중 일부를 독일 내에서 진행하는 사업에 사용한다는 조건으로 매년 342만3,000유로(약 45억7000만원)의 재정 지원을 하고 있다.

김록호 세계보건기구(WHO) 서태평양지역사무소 환경보건책임자가 13일 서울 중구 환경재단에서 열린 환경보건센터 유치 토론회에 참석해 주제 발표를 하고 있다. 환경재단 제공

김 책임자는 “아시아 환경보건센터는 환경보건 연구의 국제적 공조를 주도하고, 회원국가의 문제해결을 위한 정책을 수립하고, 이를 위한 기술적 지원을 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토론회는 한국환최경보건학회와 한국환경독성보건학회, 환경보건시민센터가 주최하고, 환경재단이 주관했다.

발제자로 나선 최예용 환경보건시민센터 소장은 “환경ㆍ보건문제는 단순히 미세먼지가 국가를 넘어 이동하는 문제가 아니다”면서 “1970년대 일본 회사들이 우리나라에 석면공장을 세웠는데, 이 공장들은 1980년대 들어 우리나라에서도 석면 규제가 시작되자 1990년대에 인도네시아와 중국 등으로 이동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현재 아시아에서 석면을 금지하는 나라는 일본과 한국뿐이고, 전 세계 석면 사용량의 대부분을 아시아가 차지한다”면서 이 같은 환경.보건 문제 대응에 범 아시아적인 공동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고은경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