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올림픽] 문 대통령 "윤성빈 금메달, 국민에게 최고의 설 선물"

입력 2018.02.16. 17:15 수정 2018.02.16. 18:39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스켈레톤에서 금메달을 딴 윤성빈(24·강원도청) 선수에게 축전을 보냈다.

문 대통령은 축전에서 "윤 선수의 스켈레톤 금메달을 축하한다"며 "국민에게 최고의 설 선물이 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윤 선수는 새로운 분야에서도 도전하고 노력하면 얼마든지 세계 최고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우리에게 보여주었다"며 "용기와 자신감이 생긴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새로운 분야 노력하면 최고될 수 있음을 보여줘"
[올림픽] 문 대통령, 스켈레톤 금메달 윤성빈에게 축전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스켈레톤에서 금메달을 딴 윤성빈(24·강원도청) 선수에게 축전을 보냈다. 문 대통령은 축전에서 "윤 선수의 스켈레톤 금메달을 축하한다"며 "국민에게 최고의 설 선물이 됐다"고 밝혔다. 2018.2.16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kjhpress@yna.co.kr
[올림픽] 금메달 환호 (평창=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6일 강원도 평창군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경기에서 금메달을 따낸 대한민국 윤성빈이 태극기를 들고 관중에게 인사하고 있다. 2018.2.16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스켈레톤에서 금메달을 딴 윤성빈(24·강원도청) 선수에게 축전을 보냈다.

문 대통령은 축전에서 "윤 선수의 스켈레톤 금메달을 축하한다"며 "국민에게 최고의 설 선물이 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윤 선수는 새로운 분야에서도 도전하고 노력하면 얼마든지 세계 최고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우리에게 보여주었다"며 "용기와 자신감이 생긴다"고 강조했다.

이어 "추억의 놀이였던 썰매는 윤 선수 덕분에 더 즐거운 놀이가 될 것"이라며 "이제 우리를 썰매 강국으로 이끌어줄 것 같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94년 개띠 윤 선수가 장담했듯, 황금 개띠 해에 황금개가 되어 국민에게 가슴 벅찬 희망을 주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스켈레톤 황제 윤성빈 선수, 고생 많았고 고맙습니다"라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