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바른미래 "천안함 폭침 사과 못 받으면 주권국가 수모"

입력 2018. 02. 26. 11:05 수정 2018. 02. 26. 11:13

기사 도구 모음

바른미래당은 26일 문재인 정부가 방남 중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으로부터 천안함 폭침 사건에 대한 사과를 받아내야 한다고 거듭 요구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의 분노를 자아낸 김영철이 평창 올림픽 폐회식에 북한 대표단으로 와서 축하한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국군 통수권자가 천안함 폭침의 주범인 김영철에 대한 사과와 사죄를 요구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고, 이것을 못 받아내면 주권국가의 수모"라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승민 "'한국패싱' 美군사옵션 우려"..박주선 "한국당, 국회로 와야"
유승민 "문화·종교계 성폭행에 엄정 법 집행"..'이윤택법' 제안
바른미래당 의원총회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pdj6635@yna.co.kr

유승민 "'한국패싱' 美군사옵션 우려"…박주선 "한국당, 국회로 와야"

유승민 "문화·종교계 성폭행에 엄정 법 집행"…'이윤택법' 제안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설승은 기자 = 바른미래당은 26일 문재인 정부가 방남 중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으로부터 천안함 폭침 사건에 대한 사과를 받아내야 한다고 거듭 요구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의 분노를 자아낸 김영철이 평창 올림픽 폐회식에 북한 대표단으로 와서 축하한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국군 통수권자가 천안함 폭침의 주범인 김영철에 대한 사과와 사죄를 요구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고, 이것을 못 받아내면 주권국가의 수모"라고 지적했다.

박 공동대표는 이어 "한국 입장에서는 비핵화가 없는 남북관계 개선은 불가능하다는 확고한 입장과 원칙을 (북한에) 전달하고,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미 대화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남북 대화도 가능하다는 점을 꼭 말해주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한국당의 장외투쟁에 대해서는 "김영철의 방남을 막기 위한 한국당의 거리투쟁에 고생한다는 말을 드리지만, 김영철이 방남한 이상 어떠한 북한의 메시지가 있는지, 또 우리는 어떤 메시지를 전달했는지 등과 관련해 확실히 진상을 밝히도록 국회가 역할을 해야 한다"며 "한국당은 국회로 와서 진지한 토론의 장을 만들어달라"고 요청했다.

유승민 발언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pdj6635@yna.co.kr

유승민 공동대표는 "문 대통령은 이명박·박근혜 정부에 대해 무능한 '안보 적폐'라고 수없이 비판했지만, 정작 본인은 전범 김영철에게 천안함 폭침에 대한 사과 요구 한마디도 못했고, 비핵화라는 단어도 꺼내지 못했다"며 "'북미대화 용의가 있다'는 김영철의 말을 들으려 군 통수권자가 천안함 전범을 마주했다"고 비판했다.

유 공동대표는 "'북한 핵·미사일은 미국과 일본 공격용이고, 동포인 한국 공격용은 아니다'는 것은 문 대통령과 주변 사람들의 안이하고 한심한 생각"이라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대북제재가 실패하면 거칠고 불행한 2단계로 간다'고 했는데 이 2단계가 대한민국을 패싱하는(건너뛰는) 군사옵션이 되지 않을까 매우 우려한다"고 말했다.

한편 유 공동대표는 검찰 등 권력기관을 비롯해 문화·종교계 유력인사들의 잇따른 과거 성폭력 파문과 관련해 엄정한 법적 처벌을 요구하는 이른바 '이윤택 법안'을 추진하자고 제안했다.

유 공동대표는 특히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소속 신부가 여성신도를 상대로 성폭행을 시도했다는 사건과 관련해 "말로 다 할 수 없는 충격이다. 여성 자매에게 천국이 아닌 지옥을 겪게 한 범죄자가 신부였다는 것이 도저히 믿기지 않는다"며 "문화·종교계 등 모든 분야 성폭행 사건에 검찰, 경찰의 엄정한 법 집행이 이뤄져야 한다. 당 차원의 관련법 개정안을 '이윤택 법'으로 명명하기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jamin74@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