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도종환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사태, 진상 조사할것"

입력 2018.02.27. 11:55 수정 2018.02.27. 12:03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7일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경기에서 불거진 이른바 '왕따 논란'과 관련, "진상을 조사해보겠다"고 말했다.

도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여자팀 추월 사태에 대해 조사를 해봐야 하지 않겠느냐'는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빙상연맹 자정노력 우선..스포츠공정인권위 만들어 대안 마련"
업무보고하는 도종환 장관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7일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경기에서 불거진 이른바 '왕따 논란'과 관련, "진상을 조사해보겠다"고 말했다.

도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여자팀 추월 사태에 대해 조사를 해봐야 하지 않겠느냐'는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도 장관은 또 '내일로 활동이 종료되는 체육계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 활동기한을 연장해 제대로 적폐를 청산해야 하지 않겠나'라는 후속 질문에도 "그렇게 하겠다"라고 밝혔다.

도 장관은 민주당 박경미 의원이 "빙상연맹이 이번 올림픽의 '옥에 티'로 지목되고 있다. 문제가 발생했는데도 빙상연맹의 모습은 보이지 않고 선수들만 사과하고 있다"고 지적한 데 대해선 "지적하신 문제가 이번 올림픽에서 드러난 것이 사실"이라고 시인했다.

그는 이어 "우선 빙상연맹 자체의 자정노력이 선행돼야 한다"며 "이를 지켜보면서 문체부는 스포츠공정인권위원회를 만들어 스포츠 비리 문제에 대한 정책대안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hysup@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