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판사가 성추행.. 고양지원, 성추행 조사

송동근 입력 2018.02.27. 16:01

'미투' 운동이 날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법원 내에서도 성추행 의혹이 제기돼 법원이 자체 조사에 나섰다.

27일 경기도 의정부지법 고양지원 법원 공무원 노조 등에 따르면 노조는 지난주 판사를 제외한 고양지원 직원 160명을 상대로 성희롱 및 성추행 피해 실태조사를 진행해 결과를 법원 내부망에 게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투’ 운동이 날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법원 내에서도 성추행 의혹이 제기돼 법원이 자체 조사에 나섰다.

27일 경기도 의정부지법 고양지원 법원 공무원 노조 등에 따르면 노조는 지난주 판사를 제외한 고양지원 직원 160명을 상대로 성희롱 및 성추행 피해 실태조사를 진행해 결과를 법원 내부망에 게시했다.

이 설문에는 160명 중 95명이 응답했다. 결과에 따르면 여성 응답자 50명 중 14명(28%)이 직접 피해를 봤거나 피해 사례를 목격 또는 전해 들었다고 답했다.

특히 여성 직원 4명은 판사로부터 성희롱 또는 성추행을 당했다고 했다.

피해 유형으로 ‘손, 어깨 등 신체접촉 또는 포옹’이 6건, ‘음담패설 및 성적 농담’이 4건, ‘가슴, 엉덩이 등 특정 부위를 접촉했다’는 답변도 2건이 있었다.

노조 관계자는 “가해자 대부분 피해자보다 상급자”라며 “설문결과를 법원 내부망에 게시하면서 판사와 법원 직원으로 구성된 ‘성희롱 고충심의위원회’를 구성해 전수조사를 요청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고양지원 관계자는 “선임 부장판사를 위원장으로 한 성희롱 고충심의위에서 이번 설문조사에 대한 조사와 후속 조치가 이뤄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국공무원노조 법원본부는 27일 회의를 열어 전국 법원으로 성희롱 및 성추행 피해 실태조사를 확대할지 논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양=송동근 기자 sdk@segye.com